[CES 2020] 하늘길 개척하는 현대차의 야망…“끝없는 이동의 자유 제공할 것"

입력 2020.01.07 08:00

-현대차그룹, 항공과 지상 모빌리티 결합한 미래 비전 제시
-정의선 "새로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인류를 위한 진보’ 기여
-우버와 손잡고 비행체 개발, 도심 항공 모빌리티 사업 본격 진출

"하늘길에서 새롭게 펼쳐질 현대자동차(005380)의 신개념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은 끊김 없는 이동의 자유를 제공하고 ‘인류를 위한 진보’를 이어나가게 할 것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이 6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0’에서 항공과 지상에서의 이동수단을 결합한 미래 모빌리티 사업의 구체적인 비전을 제시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이 6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 미디어 행사에서 미래 모빌리티 사업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현대차 제공
그는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UAM(Urban Air Mobility·도심 항공 모빌리티) ▲PBV(Purpose Built Vehicle ·목적 기반 모빌리티) ▲Hub(모빌리티 환승 거점) 등 세 가지를 꼽았다.

UAM은 PAV(Personal Air Vehicle ·개인용 비행체)와 도심 항공 모빌리티 서비스를 결합해 하늘을 새로운 이동 통로로 이용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PBV는 지상에서 목적지까지 이동하는 시간 동안 탑승객에게 필요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Hub는 UAM과 PBV를 연결하는 공간을 뜻한다.


도심 항공 모빌리티와 목적 기반 모빌리티, 환승 거점 등의 3가지 요소가 결합된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 가상이미지/현대차 제공
정 부회장은 "현대차는 이동 시간의 혁신적 단축으로 도시간 경계를 허물고 의미 있는 시간 활용으로 사람들이 보다 효율적으로 목표를 이루며, 새로운 커뮤니티를 통해 사람들이 함께 모일 수 있는 역동적인 인간 중심의 미래 도시 구현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UAM은 오는 2028년부터 상용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CES 2020에서 현대차가 공개한 미래도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영상/현대차그룹 유튜브



◇ 하늘길의 도심 항공 모빌리티 ‘UAM’…교통체증 벗어나고 도시간 경계 허문다

현대차가 우버와 공동 개발해 CES 2020에서 공개한 비행체 콘셉트 S-A1/현대차 제공
현대차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 UAM에 대해 하늘길을 활용해 지상의 혼잡한 교통정체로부터 ‘해방’과 누구나 이용 가능한 '비행의 민주화'를 제공하는 혁신적인 모빌리티 솔루션이라고 소개했다.

UAM은 전기 추진 기반의 수직이착륙이 가능한 PAV를 활용해 활주로 없이도 도심 내에서 이동할 수 있다.

신재원 현대차 UAM사업부장은 "이제 우리는 도심 상공의 하늘을 열어줄 완전히 새로운 시대의 앞에 와 있다"며 "UAM은 지상의 교통 혼잡에서 해방되어 사람들이 좋아하는 의미 있고 가치 있는 활동을 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UAM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비행체의 프로펠러 하나에 이상이 있더라도 문제없이 이착륙을 할 수 있도록 보증하고 비상 상황에 대비한 낙하산 전개 시스템도 갖출 예정이다. 또 탄소 복합재를 이용한 경량화와 생산성 있는 설계 기술, 운영 비용 절감 등을 통해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도록 가격 경쟁력을 갖추겠다고 전했다.

◇ 땅 위의 목적 기반 모빌리티 ‘PBV’…날아다니는 식당, 병원, 호텔

현대차의 PBV 콘셉트. 식당과 카페, 병원 등 여러 기능을 수행하는 지상 이동수단이다./현대차 제공
PBV는 단순한 이동 수단을 넘어 탑승객이 목적지로 이동하는 동안 본인에게 필요한 맞춤형 서비스를 자유롭게 누릴 수 있는 ‘이동형 모빌리티 콘셉트’다.

개인화 설계가 반영된 PBV는 도심 셔틀 기능을 비롯해 식당, 카페, 호텔 등 여가 공간에서부터 병원, 약국 등 사회에 필수 시설까지 다양한 공간으로 연출된다.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센터장은 "PBV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랜드마크인 케이블카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 유전자(DNA)를 진보적인 관점에서 발전시켰다"며 "도심의 경관과 자연스러운 조화를 이루는 새로운 도시의 상징으로 탄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PBV는 차량 하부와 상부의 완전한 분리가 가능하고 차량의 목적에 맞춰 기존 길이 4m에서 최대 6m까지 확장된다. 차체 내부는 목적에 맞게 모듈화된 제품을 활용한 맞춤 제작이 가능해 단순한 이동 수단을 넘어 삶의 공간으로 진화한다.

PBV는 전기차 기반의 친환경 모빌리티로 인공지능(AI)이 최적의 경로를 설정하고 이동 중에 배터리 충전용으로 제작된 PBV로부터 충전도 받을 수 있다. 또 자율 군집주행을 통해 개인별 수화물은 물론 대량 운송도 가능해 물류산업에 혁신적인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

UAM과 PBV를 연결하는 Hub 콘셉트/현대차 제공
하늘의 UAM과 지상의 PBV는 허브(Hub)에서 연결된다. Hub의 최상층에는 PAV 이착륙장이 위치하며 1층에는 도심 운행을 마친 PBV가 Hub에 연결하는 ‘접속 정류장’이 설치된다.

PBV의 결합에 따라 Hub는 완전히 새로운 공간으로 무한히 재창조된다. 예로 공연장과 전시장, 영화관으로 제작된 개별 PBV가 Hub에 모이면 Hub는 완성된 문화 복합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외과, 치과, 안과, 약국 등 의료 서비스 PBV들이 결합하면 종합병원이 된다.

◇ 현대차, 개인용 비행체 ‘S-A1’ 공개…우버와 손잡고 하늘길 본격 개척

현대차는 이날 최초로 PAV 콘셉트 모델인 'S-A1'을 공개했다. S-A1은 전기 추진 방식의 수직이착륙 기능을 탑재하고 조종사를 포함해 총 5명이 탑승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상용화 초기에는 조종사가 직접 조종하지만, 자동비행기술이 안정화 된 후에는 자율비행이 가능하도록 개발될 예정이다.

PAV 콘셉트는 세계 최대 차량공유서비스 기업인 우버와의 협업을 통해 완성됐다.

우버의 항공 모빌리티 자회사인 우버 엘리베이트의 에릭 앨리슨 총괄은 "현대차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 중 UAM 분야에서 첫번째 파트너"라며 "현대차의 제조 역량과 우버의 기술 플랫폼이 힘을 합치면 도심 항공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큰 도약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우버를 포함해 다양한 글로벌 업체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비행체 개발과 서비스, 유지 보수, 이착륙장(Skyport) 개발 등 UAM과 관련한 여러 사업 영역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CES 2020] 미래 도시부터 자율주행 셔틀까지…불꽃 튄 ‘모빌리티 한·일전’ 라스베이거스=진상훈 기자
[CES 2020] '#보이콧' 부른 이방카… 사진으로 보는 개막 첫날 이모저모 라스베이거스=류현정·장우정 기자
[CES 2020] 삼성·소니·TCL까지… 차세대 디스플레이 격전지 된 '마이크로LED' 라스베이거스=장우정 기자
[CES 2020] 최고 시속 290km, 5분만에 충전 끝… 날개 단 현대차 라스베이거스=진상훈 기자
[CES 2020] 자율주행車 시대 오니, 차안에 디스플레이가 8개? 라스베이거스=장우정 기자
[CES 2020] 현대차, 우버와 손잡고 '1750조 시장' 도심 하늘길 뚫는다 라스베이거스=진상훈 기자
[CES 2020] 가방에 자전거가 쏙, 졸졸 따라다니는 캐리어… 톡톡 튀는 中제품 라스베이거스= 류현정 실리콘밸리 특파원
[CES 2020] '깜짝쇼' 없는 올해 TV시장... 혁신기술 '성숙' 윤민혁 기자
"누가 진짜 사람이야?" 삼성 '네온' 인공인간 영상에 '관심' 연선옥 기자
[CES 2020] 주인님 졸졸 따라다니는 삼성 지능형 로봇 '볼리' 화제 라스베이거스=장우정 기자
[CES 2020]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2028년부터 '하늘 나는 車' 띄운다" 라스베이거스=진상훈 기자
[CES 2020] 정호영 LGD 사장 "QD디스플레이, OLED로 봐야… 우리만의 강점 있다" 라스베이거스=장우정 기자
[CES 2020] '미니 CES' 현장 ..."사람 표정 따라 반응하는 AI 반려로봇에 탄성" 라스베이거스=장윤서 기자
[CES 2020] 대자연이 눈앞에… 롤업·롤다운 LG TV의 변주에 탄성 라스베이거스=장우정 기자
[CES 2020] AI를 일상으로… LG, 더 똑똑해진 가전으로 돌아왔다 라스베이거스=장우정 기자
[CES 2020] LG전자, 벽에 '착' 붙는 올레드 TV 첫선… 올해는 '롤다운 TV'로 주목 라스베이거스=장우정 기자
[CES 2020] 한종희 사장 "LG가 '리얼 8K'? 소비자가 선택해야 좋은 제품" 라스베이거스=장우정 기자
[CES 2020] 삼성 ‘인공 인간’ 정체는… 잡스 룩 '디지털 아바타' 공개 박원익 기자
[CES 2020] 삼성전자 "가정용 마이크로LED TV 시대 연다" 라스베이거스=장우정 기자
[CES 2020] 삼성전자, 베젤 없애고 AI로 더 똑똑해진 QLED 8K TV 공개 라스베이거스=장우정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