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까스로 '시총 30% 룰' 피한 삼성전자, 한숨 돌린 韓 증시

조선비즈
  • 이다비 기자
    입력 2019.12.03 15:49

    코스피시장 대장주 삼성전자(005930)가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도(CAP)’ 적용을 피하면서 한국 증시는 삼성전자 매물이 쏟아질 위기를 넘기게 됐다. 삼성전자 주가는 올 초부터 지난 10월까지 40% 가까이 올라 국내 첫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도 적용 사례가 될 뻔했다.

    3일 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9월부터 11월까지 코스피200 내 삼성전자 시가총액 평균 비중은 29.69%였다. 삼성전자는 세달 평균 비중이 30%를 넘지 않아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도 적용을 피했다.

    삼성전자 서초사옥 전경./ 조선DB
    지난 6월 처음 도입된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도는 매년 5월과 11월 마지막 매매 거래일 기준으로 직전 3개월 평균 코스피200 편입 비중이 30%를 초과하면 그 다음달(6월과 12월)에 비중을 강제로 30%로 조정하는 것이다. 제도 적용을 받으면 코스피200 지수를 기초로 하는 펀드는 관련 주식 비중을 최대 30%로 낮춰야 한다.

    거래소가 코스피200 비중을 조정하기 전까지 상장지수펀드(ETF)나 인덱스 펀드는 30%를 초과해서 추종지수에서 차지하는 비중까지 개별종목을 편입할 수 있다. 당초 ETF와 인덱스 펀드는 어느 한 종목이 펀드 자산 총액의 30%를 넘게 편입할 수 없었지만, 금융위원회가 지난 3월 규정을 완화했다.

    삼성전자가 시총 30% CAP 적용을 피하면서 자산운용사와 기관 등은 한숨을 돌릴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 비중이 30%를 초과해 거래소가 이 비중을 30%로 강제 조정하면 코스피200 지수를 추종하는 펀드 등은 30% 초과분을 기계적으로 팔아야 한다.

    삼성전자가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도 적용을 받았으면 시장에 매물이 쏟아져 한국 증시가 출렁거릴 수 있었다. 김동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피200을 추종하는 ETF 운용자금은 약 15조원으로 추정된다"며 "삼성전자가 상한비중을 1% 초과하면 약 1500억원 규모의 매도 물량이 시중에 나왔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삼성전자는 이번에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도를 피했지만 내년 5월에는 이 비중을 넘길 수 있다. 자산운용사 매니저들은 반도체 업황이 반등해 삼성전자 주가가 오른다면 골머리를 앓을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증권 업계에서는 지난 9월을 기점으로 반도체 업황이 저점을 지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5세대 이동통신(5G)이 확산하면서 모바일·서버 시장에서 D램 수요가 회복되고 있고 낸드플래시 재고도 3·4분기에 정상화될 것이란 진단이 이어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