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지정감사인 감사계약 실태 점검

조선비즈
  • 이다비 기자
    입력 2019.12.02 12:00

    오는 3일부터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한국공인회계사회가 공동으로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도와 관련해 지정감사인 감사계약 실태를 점검한다. 이 제도는 민간기업이 6개 사업연도 동안 감사인을 자유롭게 선임하면 이후 3년간 금융위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로가 감사인을 지정하는 제도다.

    금융위는 시간당 보수와 감사 시간 등을 포함한 회계 감사보수 산정 감사계약 진행 과정을 집중적으로 감시할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또 지정감사보수 신고센터도 운영한다. 지정감사인이 과도한 감사보수를 요구하면 회사는 공인회계사회 또는 금감원에 신고할 수 있다. 신고가 들어오면 공인회계사회는 조사에 착수해 심의를 거쳐 공인회계사회 윤리징계양정기준에 따라 징계하게 된다. 금감원은 우선 회사와 지정감사인 간 자율조정을 유도한 후 원활히 자율조정이 되지 않으면 공인회계사회에 즉시 이첩하게 된다.

    지정감사인이 공인회계사회로부터 징계를 받으면 징계 수준과 관계없이 회사는 새로운 감사인으로 지정감사인을 재지정할 수 있다. 징계를 받은 외부감사인은 회사에 대한 감사인 지정 취소, 향후 지정 대상 회사 수 감축, 감사품질감리를 실시하게 된다.

    감독 당국은 감사 등 업무 일정에 지장이 없는 범위에서 감사계약 체결 기한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원칙은 2주 이내에 계약을 체결해야 한다. 과도한 감사보수를 이유로 공인회계사회와 금감원에 신고가 접수되면 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감사계약 체결기한은 자동연장된다. 회사와 지정감사인이 감사체결 기한을 연장해 달라고 신청할 경우에도 특별한 사유가 없다면 추가로 2주를 부여할 예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