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소프트뱅크 합작사는 공동대표 체제…“한일 관계? 문제없다”

조선비즈
  • 박현익 기자
    입력 2019.11.18 19:00

    사내 이사도 각사 3명씩 동수 맞춰…"최고의 파트너 얻었다"
    "편리한 인터넷 환경 제공하겠다…세계 최고 AI 기업이 목표"

    이데자와 다케시 라인 사장(오른쪽)과 가와베 겐타로 Z홀딩스(ZHD) 사장이 18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양사 합병을 공식 발표했다./도쿄 뉴스 유튜브 채널 캡처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손잡아 새롭게 출범하는 합작사는 양측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된다. 또 앞으로 경영과 관련한 의사결정은 동등한 숫자의 이사회를 통해 논의하고 정한다는 계획이다.

    이데자와 다케시 라인 사장과 가와베 겐타로 Z홀딩스(ZHD) 사장은 18일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자신들이 합작사의 공동대표를 맡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라인과 Z홀딩스는 발표문을 통해 "사업 영역을 강화하고 신규 사업에도 투자해 이용자에게 편리한 인터넷 환경을 제공하겠다"며 "세계 최고의 인공지능(AI) 기술 기업이 되는 게 목표"라고 했다. 이날 이데자와 라인 사장은 야후재팬을 상징하는 붉은색 넥타이를, 가와베 ZHD 사장은 라인을 상징하는 초록색 넥타이를 착용하고 나오는 등 양사의 통합 의지를 보여줬다.

    이날 앞서 네이버는 "라인과 Z홀딩스가 경영통합에 관한 기본 합의를 이뤘고,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50대 50의 조인트벤처(JV)를 만들어 통합회사의 공동 최대주주가 되기로 했다"고 밝혔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 아래 합작사를 두고 그 아래 라인과 야후재팬, 야후쇼핑 등 실질적인 사업을 운영하는 Z홀딩스를 두는 구조다. 양사는 다음달 최종 통합 계약을 맺고 내년 10월을 목표로 관련 절차를 마무리 짓는다는 방침이다. 네이버는 라인 주식 약 70%를 보유하고 있고, 소프트뱅크는 Z홀딩스 주식 40% 가량을 갖고 있다.

    가와베 ZHD 사장은 "오늘 양사에 있어 중요한 발표가 있었다"며 "야후와 라인은 형제회사로서 동등한 경영통합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럭비에서 원팀(ONE TEAM)이라는 말이 있듯이 우리도 최강의 원팀을 만들겠다"고 했다. 데자와 라인 사장도 "오늘 서로 손을 잡고 더 높은 곳을 목표로 하기 위해 굉장히 큰 결단을 했다"고 말했다.

    새로운 합작사는 가와베·데자와 공동대표가 사업을 총괄하면서 신중호 라인 공동대표와 오자와 다카오 Z홀딩스 전무 등 라인과 Z홀딩스에서 각각 3명의 사내이사를 임명하게 된다. 여기에 사외이사 4명을 더해 총 10명의 이사회 체제가 꾸려진다.

    가와베 ZHD 사장은 이날 기자회견 중 "한일 관계가 두 회사의 통합에 영향을 미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지금 상황에서 그런 걱정은 없다"고 일축했다. 데자와 라인 사장도 "최고의 파트너를 얻었다"며 앞으로 미국과 중국 패권 기업에 대항한다는 통합 목표를 시사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