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포럼 2019] 강동화 대표 "뇌손상 시야장애, 디지털 치료제로 극복"

조선비즈
  • 이경탁 기자
    입력 2019.11.14 16:31

    뇌손상에 의한 시야장애를 게임 형태의 디지털 치료제로 극복할 수 있을 전망이다.

    14일 강동화 뉴냅스 대표(서울아산병원 울산의대 신경과 교수)는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헬스케어이노베이션포럼 2019’에서 ‘시야장애 디지털치료제’를 주제로 발표했다.

    강동화 뉴냅스 대표./조선비즈
    뇌손상에 따른 시야장애는 눈과 시신경은 문제가 없으나 시각중추의 손상으로 시야 내에서 볼 수 없는 영역이 생기는 것이다.

    강 대표는 "2초마다 새로운 뇌졸증 환자가 생기면서 시야장애를 겪는 환자들이 많아지는데 병원에서의 임상시험만으로 한계를 느껴 2년 전 창업을 했다"며 "임상시험을 시작한 후 시야장애 환자들이 새로운 희망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강 대표가 제시한 치료법은 알약, 주사 등 물리적 치료법이 아닌 디지털 치료제 ‘뉴냅비전(Nunap Vision)’이다. 디지털 지각학습을 통해 뇌가소성(새로운 뇌연결)을 유도하는 것이다.

    디지털 치료제란 앱, 게임, 가상현실(VR), 챗봇, 인공지능(AI) 등의 형태를 가진 고도의 SW 프로그램에 기반한다.
    강 대표는 "MRI를 통해 뇌를 관찰할 결과 프로골퍼가 스윙할 때 뇌 활동이 안정적이었다면, 초보골퍼는 스윙시 뇌 활동이 활발했다"며 "시야를 연결할 수 있는 새로운 시냅스를 만들고 뇌가소성을 유도하는 프로그램을 개발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앞으로 새로운 치료제를 통해 환자들에게 꿈과 희망을 줄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헬스케어포럼 2019] 이규성 삼성서울병원 소장 "5G로 개인 맞춤형 의료 가능" 설성인 기자
    [헬스케어이노베이션포럼 2019] "규제 개선·신기술 융합 없이 의료혁신 어렵다" 황민규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카말 오바드 "유전자 분석, 깊이·보안·접근성 개선해야" 윤민혁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브록던 노바티스 총괄 "CAR-T 항암제, 암 치료 혁신 이끌 것" 장윤서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손지웅 LG화학 부사장 "디지털 기술, 신약 개발 불확실성 극복" 설성인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다니엘 크래프트 "헬스케어 개인 중심으로 전환될 것... 규제 완화 필요" 박원익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박능후 장관 “헬스케어는 4차 산업혁명 핵심” 박현익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김세연 보건복지위원장 “헬스케어는 한국 미래 결정짓는 중요한 좌표” 박현익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권덕철 원장 “바이오산업, 디지털 기술 만나 빠른 성장” 이경탁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박상준 메디컬아이피 대표 "3D 프린팅으로 수술 성공 확률 높여" 박원익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 대표 “글로벌 트렌드는 이중항체” 박현익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새 기술에 새 규제 필요... 윤리성 끊임없이 고민해야" 윤민혁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이태영 KB증권 연구원 “바이오·제약, 실패 더 많아져야” 박현익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김충현 미래에셋대우 연구원 "韓 의료기기 산업 기로에 서 있어" 이경탁 기자
    헬스케어 포럼 개막… "바이오 산업, 안목 필요한 때" 황민규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혁신 의료기기 해외서 잘 나가려면 국내서 먼저 잘 팔려야" 장윤서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ICT·의료 기술 융합, 新헬스케어 시대 열렸다” 황민규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