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포럼 2019] 박상준 메디컬아이피 대표 "3D 프린팅으로 수술 성공 확률 높여"

조선비즈
  • 박원익 기자
    입력 2019.11.14 15:05

    "10년 동안 두 차례 수술에 실패한 혈관 기형 환자가 있었는데, 의료 영상 분석 기술과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수술에 성공했습니다."

    박상준 메디컬아이피 대표는 14일 "메디컬아이피가 가진 3D 영상처리부터 3D 프린팅까지 모든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상준 메디컬아이피 대표는 14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헬스케어이노베이션포럼 2019’에서 발표하고 있다. /조선비즈
    박 대표는 이날 서울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헬스케어이노베이션포럼 2019’ 연사로 나서 ‘헬스케어에서의 프린팅 기술’을 주제로 발표했다. 헬스케어이노베이션 포럼은 조선비즈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최하고, 보건복지부가 후원하는 국내 최대 헬스케어 콘퍼런스다.

    메디컬아이피는 서울대학교병원 1호 스타트업으로 지난 2015년 9월 설립됐다. AI(인공지능) 기반 의료 영상 분석 소프트웨어, 3D 프린팅 서비스를 제공하며 40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환자의 장기나 신체 부위를 CT(컴퓨터단층촬영), MRI(자기공명영상)로 촬영한 뒤 이를 AI를 통해 3D 영상으로 구현하고, 3D 프린팅을 거쳐 모형으로 출력하는 식이다.

    박 대표는 "의료용 3D 프린팅 기술로 1대1 비율의 장기 모형을 출력해 스탠트(stent) 시술 해보는 과정을 거쳐 실제 수술 성공 확률을 높일 수 있다"며 "메디컬아이피는 소프트웨어를 통해 3D 모델링과 3D 프린팅을 쉽게 할 수 있게 돕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3D 프린팅 산업은 재료와 장비가 주류이지만, 사실 소프트웨어 기술도 중요하다"며 "메디컬아이피는 소프트웨어에 집중해 조명을 받았고, AI 의료영상 분석 솔루션 ‘MEDIP(메딥)’은 미국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효능과 안전성도 입증받았다"고 했다.

    박 대표는 "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하면 의료진이 환자의 상태를 더욱 빠르고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며 "3D 프린팅 산업은 아직 초기 단계에 있지만, 5~10년 후엔 3D 프린팅을 통한 장기 이식 등 새로운 시장이 열릴 것으로 본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헬스케어포럼 2019] 이규성 삼성서울병원 소장 "5G로 개인 맞춤형 의료 가능" 설성인 기자
    [헬스케어이노베이션포럼 2019] "규제 개선·신기술 융합 없이 의료혁신 어렵다" 황민규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카말 오바드 "유전자 분석, 깊이·보안·접근성 개선해야" 윤민혁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브록던 노바티스 총괄 "CAR-T 항암제, 암 치료 혁신 이끌 것" 장윤서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손지웅 LG화학 부사장 "디지털 기술, 신약 개발 불확실성 극복" 설성인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다니엘 크래프트 "헬스케어 개인 중심으로 전환될 것... 규제 완화 필요" 박원익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박능후 장관 “헬스케어는 4차 산업혁명 핵심” 박현익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김세연 보건복지위원장 “헬스케어는 한국 미래 결정짓는 중요한 좌표” 박현익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권덕철 원장 “바이오산업, 디지털 기술 만나 빠른 성장” 이경탁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 대표 “글로벌 트렌드는 이중항체” 박현익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새 기술에 새 규제 필요... 윤리성 끊임없이 고민해야" 윤민혁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강동화 대표 "뇌손상 시야장애, 디지털 치료제로 극복" 이경탁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이태영 KB증권 연구원 “바이오·제약, 실패 더 많아져야” 박현익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김충현 미래에셋대우 연구원 "韓 의료기기 산업 기로에 서 있어" 이경탁 기자
    헬스케어 포럼 개막… "바이오 산업, 안목 필요한 때" 황민규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혁신 의료기기 해외서 잘 나가려면 국내서 먼저 잘 팔려야" 장윤서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ICT·의료 기술 융합, 新헬스케어 시대 열렸다” 황민규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