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포럼 2019] 박능후 장관 “헬스케어는 4차 산업혁명 핵심”

조선비즈
  • 박현익 기자
    입력 2019.11.14 09:45 | 수정 2019.11.14 11:06

    "헬스케어가 4차 산업혁명을 맞아 핵심 분야로 주목받고 있다. 우리 정부는 바이오헬스를 중점 육성하고 있다."

    노홍인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이 14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막한 ‘2019 헬스케어 이노베이션’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축사를 대독하고 있다./조선비즈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4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막한 ‘2019 헬스케어 이노베이션 포럼’에서 노홍인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이 대독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박 장관은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등이 다양한 변화를 이끌고 있다"며 "국민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필수적인 헬스케어는 핵심 분야"라고 했다. 그는 이어 "의료에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진단, 개인맞춤형 치료기술 등이 개발되고 있다"며 "헬스케어의 변화는 어느 영역보다도 강력하고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고 했다.

    박 장관은 "우리 정부는 이런 흐름에 적극 대응하고자 올 5월 혁신전략을 발표했고 바이오헬스를 중점 육성하고 있다"며 "100만명 규모의 바이오 빅데이터를 통해 치료기술 개발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고 했다. 그는 또 "인공지능 기반 신약 개발 등에 투자를 선제적으로 늘리고 재생의료와 정밀진단 등 새로운 치료기술 개발에도 집중하고 있다"고 했다.

    박 장관은 "이번 포럼에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들이 논의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헬스케어포럼 2019] 이규성 삼성서울병원 소장 "5G로 개인 맞춤형 의료 가능" 설성인 기자
    [헬스케어이노베이션포럼 2019] "규제 개선·신기술 융합 없이 의료혁신 어렵다" 황민규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카말 오바드 "유전자 분석, 깊이·보안·접근성 개선해야" 윤민혁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브록던 노바티스 총괄 "CAR-T 항암제, 암 치료 혁신 이끌 것" 장윤서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손지웅 LG화학 부사장 "디지털 기술, 신약 개발 불확실성 극복" 설성인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다니엘 크래프트 "헬스케어 개인 중심으로 전환될 것... 규제 완화 필요" 박원익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김세연 보건복지위원장 “헬스케어는 한국 미래 결정짓는 중요한 좌표” 박현익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권덕철 원장 “바이오산업, 디지털 기술 만나 빠른 성장” 이경탁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박상준 메디컬아이피 대표 "3D 프린팅으로 수술 성공 확률 높여" 박원익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 대표 “글로벌 트렌드는 이중항체” 박현익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새 기술에 새 규제 필요... 윤리성 끊임없이 고민해야" 윤민혁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강동화 대표 "뇌손상 시야장애, 디지털 치료제로 극복" 이경탁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이태영 KB증권 연구원 “바이오·제약, 실패 더 많아져야” 박현익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김충현 미래에셋대우 연구원 "韓 의료기기 산업 기로에 서 있어" 이경탁 기자
    헬스케어 포럼 개막… "바이오 산업, 안목 필요한 때" 황민규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혁신 의료기기 해외서 잘 나가려면 국내서 먼저 잘 팔려야" 장윤서 기자
    [헬스케어포럼 2019] "ICT·의료 기술 융합, 新헬스케어 시대 열렸다” 황민규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