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수소그린모빌리티 등 규제자유특구 7곳 2차 지정

조선비즈
  • 박용선 기자
    입력 2019.11.12 19:08

    울산·광주·대전 등 7개 지역이 규제자유특구 2차 지역으로 지정됐다.

    규제자유특구위원회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3차 회의를 열고 7개 지방자치단체를 규제자유특구 2차 지역으로 지정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승인된 특구계획은 울산 수소그린 모빌리티, 경남 무인 선박, 전북 친환경 자동차, 광주 무인 저속 특장차, 제주 전기차 충전서비스, 전남 에너지 신산업, 대전 바이오메디컬 등이다.

    규제자유특구는 신기술에 기반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핵심 규제를 완화하는 제도다.

    2차 규제자유특구 7곳.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울산은 수소 기반의 혁신성장 밸류체인 구축으로 글로벌 수소 경제를 선도해 나가고, 광주는 무인 저속 특장차를 통해 도심 속 도로변의 생활폐기물을 수거하고 노면을 청소하는 미래 도시에 한 발짝 다가선다는 계획이다.

    대전은 체외진단 의료기기 개발을 위한 신속한 임상시험검체 확보가 가능해져 바이오산업 육성과 신제품 개발이 용이해진다. 경남은 선박의 무인화로 미래 조선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전남은 전송효율이 높은 차세대 전력 송배전 기술로 신재생 에너지 도시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시장 선점이 곧 경쟁력인 디지털 시대에 기업과 지역이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신산업과 관련된 규제를 해소해 앞으로 규제자유특구에서 새로운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인 비상장 기업)이 나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7월 1차 규제자유특구로 강원(디지털 헬스케어), 대구(스마트 웰니스), 전남(e모빌리티), 충북(스마트 안전), 경북(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부산(블록체인), 세종(자율주행) 등을 지정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