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3분기 영업이익 844억원... 전년比 25.4% 늘어

조선비즈
  • 윤민혁 기자
    입력 2019.11.12 16:47

    넷마블은 올 3분기(7~9월) 연결기준 영업이익 844억원, 매출 6199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25.4%, 17.9% 늘어난 수치다. 같은 기간 순이익은 847억원으로 53.7% 늘었다.

    넷마블 3분기 매출은 2017년 1분기 이후 분기 기준 최대치다. 영업이익은 2017년 4분기 이후로 가장 컸다. 넷마블 관계자는 "3분기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즈(Kabam), 리니지2 레볼루션, 일곱 개의 대죄: GRAND CROSS 등이 각각 10% 이상 매출 비중을 차지하며 실적을 견인했다"며 "2분기 출시작인 BTS월드,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등도 높은 성과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넷마블은 3분기 해외에서 423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총 매출의 68%로, 지난 2분기보다 4%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국가, 지역별 매출 비중은 한국 32%, 북미 28%, 일본 15%, 유럽 8%, 동남아 7% 순이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지난 2분기 흥행신작들의 국내외 실적이 3분기 반영돼 매출,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하는 등 실적이 개선됐다"며 "오는 14일 시작하는 지스타에서 기대작인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제2의 나라’ 등 미공개 신작 2종을 비롯해 ‘A3: STILL ALIVE’, ‘매직: 마나스트라이크’등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