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규 "아시아나, 최고 경쟁력 갖추도록 지원…HDC는 모빌리티 기업으로 도약"

조선비즈
  • 백윤미 기자
    입력 2019.11.12 16:10 | 수정 2019.11.12 16:13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은 12일 "아시아나항공이 최고의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본사 대회의실에서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에 있는 HDC현대산업개발 본사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인수 본입찰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데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현재 항공업계는 국내외에서 경쟁 심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인수를 통해 항공업계 최고 수준의 재무건전성을 확보하게 될 것이며 인수 후에도 신형 항공기와 서비스 분야에 지속적인 투자가 이뤄져 초우량 항공사로서 경쟁력과 기업가치가 모두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 회장은 "HDC그룹은 항공산업뿐 아니라 모빌리티 그룹으로 한걸음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HDC현대산업개발은 아시아나항공 임직원들과 긍정적 시너지를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의 경우 현재 항만사업을 하고 있는데, 앞으로 육상이나 해상, 항공 쪽으로 사업영역을 넓힐 수 있다는 의미다.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도 강조했다. 그는 "HDC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품으면 기존 면세점·호텔과 기내면세 사업을 연계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정 회장은 "본 계약을 체결하고 다양한 사업 방식과 운영 방향 등에 대해 심도있게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이번 인수는 국가 기간산업인 항공 산업이 HDC그룹의 지속가능한 성장에 부합한다는 전략적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HDC산업개발은 계약이 원활히 성사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