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중소기업 630만개…전체 기업의 99.9%

조선비즈
  • 박용선 기자
    입력 2019.11.12 12:27 | 수정 2019.11.12 12:31

    2017년 기준 국내 중소기업은 630만개로 전체 기업의 99.9%를 차지하고, 중소기업 종사자는 1599만명으로 전체 기업 종사자의 82.9%로 파악됐다.

    중소벤처기업부가 12일 ‘기업 단위’로 한 중소기업 기본통계를 처음으로 발표했다. 그동안 중소기업 기본통계는 통계청에서 실시하는 전국 사업체 조사 결과를 중기부가 가공해 발표해 왔다. 전국 사업체 조사는 물리적 사업장이 있는 사업체에 한하기 때문에 전자상거래, 부동산 관련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은 통계에서 제외됐다. 또 대기업의 소규모 사업체도 중소기업으로 분류되는 문제가 있었다.

    사업체는 재화·서비스를 생산하는 법·제도적 최소 경영 단위로 일정한 물리적 장소에서 경제 활동을 독립적으로 수행하는 기업을 말한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이번 중기부 조사 결과 2017년 중소기업 수는 630만개로 기존 사업체 단위 통계(373만개)보다 257만개 많았다. 중소기업 종사자는 1553만명에서 1599만명으로 늘었지만, 전체 기업 종사자 중 중소기업 종사자 비율은 89.8%에서 82.9%로 줄었다.

    규모별로 보면 중기업 9만개(1.55%), 소기업 30만개(4.8%), 소상공인 591만개(93.7%)로 조사됐다. 업종별로는 도·소매업(25.6%)이 가장 많았고, 부동산업(15.5%), 음식·숙박업(12.4%), 운수·창고업(9.2%), 제조업(8.8%) 순을 보였다.

    중기부는 사업장이 없는 인터넷 기반 기업이 증가하는 등 산업 패러다임의 변화를 반영한 포괄적인 신규 중소기업 기본통계를 작성,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정책 수립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이준희 중기부 중소기업정책관은 "합리적인 중소기업 정책 수립을 뒷받침하고 중소기업이 일자리 창출, 혁신성장을 주도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 실태를 충실히 반영하는 통계적 기반을 마련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