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베트남 최대 은행 2대 주주 등극... 신남방 진출 본격화

조선비즈
  • 송기영 기자
    입력 2019.11.12 10:53

    KEB하나은행은 베트남 자산규모 1위 은행인 베트남투자개발은행(BIDV)의 외국인 전략적 투자자 지위를 얻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국내 은행 사상 최대 규모의 해외 전략적 지분 투자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왼쪽에서 세번째)과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왼쪽)이 지난 11일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호텔에서 열린 BIDV지분 인수 및 외국인 전략적 투자자 지위 확보 기념행사에서 성장의 의미를 담아 나무에 물을 주는 행사를 하고 있다./하나은행 제공
    하나은행은 지난달 말 베트남 중앙은행으로부터 BIDV 지분 인수를 승인받았다. 앞서 하나은행은 지난 7월 BIDV가 발행하는 신주를 1조148억원(주식 취득일 환율 기준)에 인수하는 내용의 계약을 BIDV와 맺었다. 하나은행은 이번 지분 인수로 BIDV의 2대 주주(지분율 15%)가 됐다.

    1957년 설립된 BIDV는 베트남 4대 국영 상업은행 중 한 곳이다. 증권, 보험, 리스, 자산관리 등 분야의 자회사를 두고 있다. 작년 말 연결 기준 총자산 66조3000억원, 당기순이익 3809억원을 기록했다.

    하나은행은 지분 취득을 기념해 전날 하노이에서 기념행사를 열고 앞으로 BIDV와 협업해 금융사업 기반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하나은행의 리스크 관리 기법과 개인금융 관련 노하우를 전수해 기업금융 위주인 BIDV의 자산 포트폴리오도 다변화하기로 했다.

    행사에 참석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BIDV와 함께 성장할 기회를 얻게 돼 감사하다"며 "활발한 제휴로 현지 기업과 베트남 진출 대한민국 기업 모두에 앞서가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해 금융 가교 구실을 수행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행사에는 김 회장과 지성규 하나은행장을 비롯해 판 둑 뚜 BIDV 이사회 의장, 브엉 딘 후에 베트남 부총리, 레 민 훙 베트남 중앙은행 총재 등이 참석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