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11월인 감사인 지정시기, 한두달 당겨진다

조선비즈
  • 이다비 기자
    입력 2019.11.12 10:34

    회사가 독립적으로 감사인을 선임하도록 만든 감사인 선임위원회는 앞으로 3년에 한 번만 열면 된다. 올 연말부터 본격 시행되는 감사인 지정시기도 매년 11월에서 최소 한두달 당겨진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1일 ‘신(新)외부감사법(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전부 개정안)’ 공포 2년을 맞아 서울 여의도 코스닥협회에서 ‘회계개혁 간담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발표했다. 손 부위원장은 회계개혁 조치에 대해 "급격한 제도변화로 시장 우려가 여전하다. 아직 갈 길이 멀다"고 평했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12일 여의도 코스닥협회에서 열린 회계개혁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당국은 현행 법상 감사인 선임위원회를 매년 개최하는 것으로 해석될 소지가 있어 3년에 한 번 개최할 수 있도록 유권해석을 내렸다. 감사인 선임위원회는 감사 1인, 사외이사 2인 이내, 주주 2인, 기관투자자 임직원 1인, 채권금융회사 임원 2인 중 7명 이상으로 구성되는데, 주주 등 외부위원의 소극적인 태도 등으로 위원회 구성 자체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문제를 감안한 것이다. 이 제도는 회사 최고경영자(CEO) 등이 마음대로 감사인을 선임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도입했다.

    현재 11월로 돼 있는 감사인 지정시기는 최소 한두달 당기기로 했다. 11월에 감사인을 지정하면 감사준비 기간이 짧다는 이유다. 단축 시기는 아직 미정이다. 금감원은 입법예고 등 관련 절차에 맞춰 순차적으로 구체적 시행방안이 담긴 하위법규를 마련할 예정이다. 또 당국은 회사와 무관하게 감사인을 교체할 때는 회사가 전기 감사인에게 의견 진술 기회를 부여할 필요가 없다고 안내했다.

    상장사 감사인 등록 부분에서는 감사계약 영업을 위해 등록 방법을 현재 일괄 등록에서 수시 등록으로 변경하기로 했다. 전·당기 감사인 의견 차이와 관련해서는 감사인간 의사소통 내용을 반드시 기재하도록 실무지침을 개정했다. 실무지침 적용 대상도 다른 외부감사 법인들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