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대부업자 대상 '전국 순회 설명회' 실시

조선비즈
  • 이윤정 기자
    입력 2019.11.12 12:00

    금융감독원이 오는 15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지방자치단체, 한국대부금융협회와 공동으로 금융위원회 및 지자체 등록 대부업자 대상 ‘전국 순회 설명회’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설명회 개최 지역은 ▲서울 ▲전남 광주 ▲경남 창원 ▲경북 대구 ▲전북 전주 ▲경기 용인 ▲경기 부천 등 7곳이다.

    대부업 전국 순회 설명회 세부 일정./금융감독원
    이번 설명회에는 지역별 금융위 및 지자체 등록 대부업자와 지자체 소속 대부업 관련 실무 담당자가 참석 대상이다. 단 서울 지역 설명회의 경우 금융위 등록 대부업자에 한정해 실시한다. 지자체 등록 대부업자는 서울시 주관으로 오는 12월까지 5개 구청에서 별도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이번 설명회를 통해 대부업에 대한 주요 법규 및 제도 변경 내용을 업계에 전파할 예정이다. 대부업체가 대출금을 갚지 못한 대출자에게 물리는 연체 가산 이자율 상한선이 3%포인트로 제한된다는 내용과 대부업관 신용정보가 전 금융권에 공유된다는 내용 등이 골자다. 이 외에도 민원사무 처리 절차와 민원 사례 및 처리 결과, 현장검사 시 주요 점검사항 등을 안내한다.

    금감원은 "전국 소재 대부업자의 관련 법령 이해도를 제고하고, 궁극적으로 민원 감축과 대부이용자의 소비자 권익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2020년에는 지자체와 공동으로 온라인 교육 콘텐츠를 제작하는 등 교육 채널을 다변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