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 미래 사업 핵심 가치는 '인간중심'

조선비즈
  • 조귀동 기자
    입력 2019.11.08 10:40 | 수정 2019.11.08 13:19

    현대차, 샌프란시스코서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
    "스마트시티 자문단 꾸려서 인류 기여하는 혁신적 도전할 것"

    "‘인간을 위한 것이 아니라면 혁신적 모빌리티가 무슨 의미가 있는가’라는 생각을 갖게 됐습니다. 현대차도 인간 중심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모빌리티를 연구하고 있습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005380)수석부회장이 자동차를 포함한 미래 모빌리티(이동수단) 사업의 핵심 가치로 ‘인간 중심’을 제시했다. 또 정 수석부회장은 현대차가 자동차 제조에서 나아가 도시 내 이동에 관한 종합적인 솔루션 기업으로 변신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7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정 수석부회장은 현대자동차가 7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항만 시설을 개조한 ‘피어27’에서 열린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 2019'에 참석해 기조 연설을 했다. 이번 연설에서 정 수석부회장은 "저는 ‘인간을 위한 것이 아니라면 혁신적 모빌리티가 무슨 의미가 있는가’라는 생각을 갖게 됐다"며 향후 현대자동차의 미래 사업의 핵심 가치가 ‘인간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정 부회장은 "도시와 모빌리티는 그 시작부터 우리 인간을 위해 개발되고 발전돼 왔다. 그렇기에 현대자동차그룹은 보다 넓은 인문학적 관점에서 인간 중심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모빌리티를 연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수석부회장은 지난 1995~1997년 샌프란시스코대 MBA(경영대학원) 유학 당시 경험을 이야기하면서 "제가 대학원을 다녔던 95년 이후 샌프란시스코의 가장 큰 변화는 모빌리티가 소유에서 공유로 바뀌기 시작하는 새로운 전환점을 제시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유학 생활 중 찍은 사진을 발표 자료에 삽입하기도 했다. 그는 "전기차, 마이크로 스쿠터 등 혁신적인 이동수단 역시 땅 위를 다니는 또 다른 모빌리티에 불과하기 때문에 한정된 도로상황을 극복하기는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며 "새로운 모빌리티를 수용할 수 있는 도시계획이 함께 실현되지 않는 한 근본적인 문제 해결은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도시 계획 단계에서부터 ‘인간 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이 녹아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대차가 생각하는 미래 모빌리티 사업은 단순히 친환경자동차나 차량 공유서비스에 그치지 않고 도시 계획, SOC(사회간접자본), 모빌리티 수단을 관리하고 혁신적 서비스를 뒷받침할 IT서비스 등이 어우러진 종합적인 솔루션을 제공하는 데 있다는 얘기다.

    그는 2050년의 샌프란시스코를 가정해 사람 중심의 모빌리티 혁신이 도시를 어떻게 바꿀 수 있을 지 설명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를 위해 도시와 모빌리티, 인간을 위한 통찰력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스마트시티 자문단'을 구성하고 인류에 기여하는 혁신적인 도전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그는 "스마트시티 자문단은 포용적이고 자아실현적이며 역동적 도시구현이라는 핵심 가치를 도출했다"고 말했다. 자문단은 심리, 도시 및 건축, 디자인 및 공학, 교통 및 환경, 정치 등 각 분야 글로벌 최고 전문가들로 구성됐으며 내년 초 연구결과 공개가 목표라고 현대차그룹은 전했다.

    그는 "2050년 미래 도시의 정책과 구조의 변화를 연구하는 '미래도시 프로젝트'도 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2050 미래도시 프로젝트'는 각 지역의 유형별 특성에 따라 변화, 발전하게 될 미래 도시를 예측하는 공동 연구다. 여기에는 미래 이동 기술 및 서비스 발전 뿐만 아니라 에너지 사용 문제까지 연구 대상에 포함된다.

    모빌리티이노베이이터스포럼은 현대차가 미래 기술 개발을 위해 각국에 세운 개방형 혁신센터 현대크래들이 주관하는 행사로 지난 2016년 처음 시작됐다. 올해에는 ‘인간 중심 모빌리티’를 주제로 모빌리티 방향성과 혁신 비즈니스 등을 논의했다. 미국 도시개발 건축가로 잘 알려진 피터 캘도프를 비롯, H2에너지 롤프 후버 회장, 우버 엘리배이트 에릭 앨리슨 총괄, 리막의 마테 리막 CEO, 그랩 후이링 탄 공동창업자 등이 패널과 발표자로 참석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