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홈쇼핑, 3분기 영업익 199억원...전년 대비 35.3% 감소

조선비즈
  • 김은영 기자
    입력 2019.11.07 16:25

    GS홈쇼핑은 2019년 3분기 취급액이 988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3% 증가했다고 7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802억원으로 12.5% 늘었다. 영업이익은 197억원으로 35.5% 감소했으며,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6.5% 줄어든 233억원을 기록했다.

    취급액 증가는 모바일 쇼핑 성장에 따른 것이다. 모바일 쇼핑 취급액은 구매고객 증가에 따라 전년 대비 15.9% 늘어난 5436억원을 기록했다. 모바일 쇼핑은 지난해 4분기 TV 쇼핑 취급액을 넘어선 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현재 모바일 쇼핑이 전체 취급액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55%에 달한다.

    같은 기간 TV 쇼핑 취급액은 3523억원, 인터넷쇼핑은 713억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지난해 3분기 GS샵 멤버십 제도 변경에 따른 이익 발생에 따른 기고 효과와 고수익 상품군 부진에 따라 감소했다.

    GS홈쇼핑 관계자는 "앞으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 요구를 파악하고 경쟁력 있는 상품을 공급해 모바일 중심으로 성장하겠다"라며 "국내외 벤처 투자를 통해 성장 잠재력이 있는 신규 사업 모델을 발굴하고 육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