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꿈에그린' 8개 단지, 새 브랜드 '포레나'로 단지명 변경

조선비즈
  • 이진혁 기자
    입력 2019.11.07 10:58

    한화건설은 기존 아파트 브랜드인 ‘꿈에그린’으로 분양해 공사가 진행 중인 8개 단지에 신규 브랜드 ‘포레나(FORENA)’ 명칭을 적용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포레나 브랜드 변경이 적용되는 대상은 2020년 이후 입주 예정인 총 8개 단지 5520가구다. 포레나 노원(1062가구), 포레나 광교(759실), 포레나 부산초읍(1113가구), 포레나 인천미추홀(864가구) 등이다. 서울과 인천 등 수도권, 부산, 각 지방의 주요 도시들에 들어서 앞으로 포레나를 대표하는 단지들이 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한화건설이 이달 인천 루원시티에 분양하는 ‘포레나 루원시티’ 투시도. /한화건설 제공
    포레나 1호 입주단지는 2020년 1월 입주 예정인 ‘포레나 신진주’다. 신진주역세권 도시개발구역에 최고 38층, 아파트 424가구와 오피스텔 50실로 지어지는 초고층 랜드마크 단지다. 서울에서 가장 처음 입주하는 포레나 단지는 영등포뉴타운 1-3구역에 짓는 복합단지 ‘포레나 영등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화건설은 지난 8월 신규 주거 통합브랜드인 포레나를 출시했다. 이후 입주 예정자들의 요청에 따라 공사 중인 단지들에 신규 브랜드 적용을 검토해 왔다. 이 과정에서 대부분의 단지가 단기간에 브랜드 변경 동의율 80%를 넘어서는 등 신규 브랜드 포레나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한화건설은 이들 8개 단지에 포레나 브랜드 사용 권리를 부여하고 건물 외벽, 출입 게이트를 비롯한 단지 외부 사인물에 표시되는 브랜드 마크를 변경 적용할 계획이다.

    한화건설은 이미 입주가 완료된 단지들에도 지속적으로 브랜드 변경에 대한 문의·요청이 접수되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협의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최근에 입주한 단지들의 경우 포레나 브랜드 사용을 긍정적으로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지난달 청약이 진행된 ‘포레나 전주 에코시티’는 1순위 청약에서 평균 61.64대 1, 최고 30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올해 지역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달 말 청약이 진행된 ‘도마 e편한세상 포레나’도 평균 78.1대 1, 최고 263대 1의 경쟁률로 전 타입 1순위 마감됐다. 이번 달 인천에서 분양하는 ‘포레나 루원시티’도 높은 청약 경쟁률이 예상되고 있다.

    재건축 시장에서도 선전하고 있다. 한화건설은 9월 초 포레나를 적용하는 1호 도시정비사업인 부산 덕천 3구역 재건축 사업을 수주했으며, 9월 말에도 광주 계림3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을 연이어 수주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