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금 보장 상품 아닙니다”…금감원, P2P 투자 상품 소비자경보 발령

조선비즈
  • 이윤정 기자
    입력 2019.11.06 12:00

    금융감독원이 P2P(개인 간 거래)대출 투자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는 소비자경보를 발령했다고 6일 밝혔다. 최근 P2P 대출이 부동산 대출을 중심으로 급성장하면서 연체율 상승 등 부작용이 우려된다는 이유에서다.

    금감원에 따르면 P2P대출은 최근 1년간 부동산 대출을 중심으로 급증했다. 지난해 6월 말 기준 8965억원이었던 P2P대출 잔액은 올해 6월 말 1조3320억원으로 48.6% 늘었다. 같은 기간 신용대출은 2275억원에서 2508억원으로 10.2% 늘어난 반면, 부동산 관련 대출은 5444억원에서 8797억원으로 61.6% 증가했다.

    유형별 P2P대출 잔액 및 추이./금융감독원
    부동산 관련 대출 중에서도 부동산 담보 대출과 자산 유동화 대출(ABL)이 각각 107.5%, 152.2% 증가하는 등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ABL은 유동성 확보 목적으로 자산을 신탁사에 양도하고, 향후 발생할 수익금(분양대금 또는 공사대금)을 상환 재원으로 삼아 시행사 또는 시공사에 실행해주는 대출이다.

    P2P대출 규모가 늘어나면서 연체율 역시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6월 말 기준 연체율은 5.3%로, 1년 전(3.1%)보다 2.2%포인트 올랐다. 대출 유형별로 보면 부동산 관련 대출 연체율이 2.3%에서 5.5%로 3.2%포인트 올랐고, 신용대출도 3.8%에서 7.0%로 3.2%포인트 올랐다.

    금감원은 P2P대출은 원금보장 상품이 아니고, 투자 결과는 모두 투자자에게 귀속된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P2P 대출은 차입자 채무불이행 시 그 손실이 투자자에게 귀속되는 고위험 상품"이라며 "당초 약정된 투자 기간 내 투자금 회수를 보장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P2P대출에 투자하려는 소비자는 해당 P2P 업체가 금융위 등록업체인지 확인한 후, P2P 업체의 연체율 등 재무정보와 업체 평판 정보 등을 확인해야 한다. P2P 업체의 재무정보는 한국P2P금융협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고, 업체 평판 정보는 인터넷 P2P 카페 등에서 찾아볼 수 있다. 다만 인터넷 P2P 카페엔 투자자가 올린 정보 뿐만 아니라 P2P 업체의 상품 홍보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만큼 중복 확인이 필요하다.

    이 외에도 금감원은 과도한 투자 이벤트를 실시하는 P2P 업체는 각별히 유의하고, 부동산 대출에 투자할 경우 공시사항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상품설명서에 기재된 담보물권, 채권순위, 담보권 행사 방식 등 투자 조건을 상세히 검토하고, 필요시 현장 방문도 추천했다. 고위험·고수익 상품인 만큼, 소액으로 분산투자해 만기 미상환 위험에 대비하는 것도 필요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