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국내 최초 어린이용 안전모 개발

조선비즈
  • 김민정 기자
    입력 2019.11.04 16:24 | 수정 2019.11.04 16:44

    현대건설은 플랜코리아,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블루인더스 등 NGO(비정부) 단체, 사회적기업과 손잡고 어린이용 ‘재난방재용 경안전모’를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현대건설이 이번에 개발한 재난방재용 경안전모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발된 어린이를 위한 안전모다. 어린이가 사용하기 쉽도록 약 320g의 가벼운 무게로 제작됐고, 접어서 휴대할 수 있다.

    의자에 부착된 현대건설의 ‘재난방지용 경안전모’. /현대건설 제공
    안전모는 보호대와 에어백, 2중 보호로 구성돼 내충격성과 내관통성이 우수하다. 국내 안전모 최초로 무선인식(RFID, 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 태그가 삽입돼 교육 훈련과 긴급 구조 시 유용하다. 안전모에는 야광스티커와 위급 상황 발생 시 신호를 보낼 수 있는 비상용 호루라기가 부착돼 있다.

    현대건설은 안전모를 경북 경주 등 지진 피해지역 초등학생 3000여명에게 우선 지급할 예정이다. 정기적으로 재난 안전 종합 교육도 실시할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지난 1일 경북 경주 감포초등학교에서 안전모 론칭 행사를 하고 지진으로 인한 화재 대피 훈련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현대건설과 안전모 개발에 참여한 4개 회사, 경주교육지원청, 한국아동청소년안전교육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