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5G 가입자 346만...SKT 점유율 44.2%

조선비즈
  • 이경탁 기자
    입력 2019.11.01 07:26

    연합
    지난 9월 국내 5G(세대) 통신 가입자 수가 약 346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입자 중 절반 가까이를 SK텔레콤이 확보한 상태다.

    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무선통신서비스 가입회선 통계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전체 5G 가입자 수는 전월(279만4536명) 대비 67만2248명 증가한 346만6784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4월 5G 서비스가 상용화된 후 5G 가입자 수는 매월 50만명대 수준으로 증가하고 있다. 특히 삼성 ‘갤럭시노트10’이 출시된 지난 8월에는 처음으로 월 5G 가입자 순증 80만명대를 기록했다.

    통신사 별로는 SK텔레콤이 지난 6월 이후 꾸준히 5G 점유율을 확대, 44.2%로 1위를 차지했다. SK텔레콤의 5G 가입자 수는 전월(122만4490명) 대비 31만2109명 증가한 153만6599명이다. 올해 200만명 이상을 확보할 것이란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같은 기간 KT 5G 가입자 수는 105만5160명으로 전월(86만4981명) 대비 19만179명 증가, 점유율 30.44%를 기록했다. 점유율은 전월(30.95%) 대비 0.51%p 하락했다.

    LG유플러스의 9월 말 5G 가입자 수는 전월(70만5065명) 대비 16만9960명 증가한 87만5025명이다. 점유율은 전월(25.23%) 대비 0.01%p 증가한 25.24%를 기록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