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통장 내년 개설

입력 2019.11.01 03:08

'네이버파이낸셜' 출범, 금융 사업으로 영역 확대… 카드·예금 추천 서비스도

네이버가 1일 금융 전문 자(子)회사 '네이버파이낸셜'을 출범시키고 본격적인 금융 사업 진출을 시작한다. 내년에 주식과 보험, 신용카드 서비스에 이어 '네이버 통장'을 출시해 검색·포털을 넘어 다양한 금융 서비스로 사업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31일 3분기 실적 발표 직후 진행된 콘퍼런스콜에서 "네이버페이의 결제 규모 확대를 통해 금융 사업 기반을 키우겠다"며 "새 시장을 이끌어갈 경쟁력 있는 금융 상품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년 '네이버 통장' 출시

네이버파이낸셜은 네이버의 결제 서비스인 네이버페이를 물적 분할해 설립한 회사다. 모바일 결제 플랫폼 중 국내 최대 이용자를 보유한 네이버페이를 기반으로 온라인 금융 플랫폼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드는 것이다. 네이버는 네이버파이낸셜을 설립하면서 미래에셋대우로부터 5000억원 이상의 투자를 받기로 했다. 초대 대표는 최인혁 최고운영책임자(COO)가 맡는다. 한 대표는 "온라인 쇼핑에서 일군 성공 사례를 금융 상품 중개 프로세스 개선에 접목시킬 예정"이라며 "이용자들이 다양한 혜택을 누리면서 편안하고 안전하게 금융 상품을 구매하게 만드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사진
가장 눈에 띄는 사업은 '네이버 통장'이다. 네이버 통장은 인터넷은행인 카카오뱅크의 예·적금 통장과는 다르게 운영된다. 카카오뱅크는 시중 은행처럼 고객들에게 직접 예·적금용 통장을 개설해주지만 네이버파이낸셜은 미래에셋대우 등 금융 파트너사(社)의 통장을 대신 만들어주고, 네이버페이·웹툰 등 네이버 주요 서비스 사용자에게 혜택을 주는 방식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최인혁 대표는 "네이버파이낸셜은 기본적으로 전자상거래를 위한 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일반 이용자도 적은 금액으로 쉽게 투자할 수 있는 주식·보험 등 금융 상품을 선보이고 네이버 통장을 통해 금융 사업 확장의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네이버파이낸셜은 내년 하반기에는 신용카드, 예·적금 추천 서비스도 출시할 계획이다. 검색과 간편결제, 부동산 등 금융과 관련이 밀접한 네이버의 사업 분야를 중심으로 금융서비스 이용자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최 대표는 "네이버페이가 가진 결제의 강점을 활용해 쇼핑 결제와 밀접하게 연계된 후불 결제 서비스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 실적도 개선세… 광고·결제·웹툰으로 성장한다

하락세를 면치 못했던 네이버 실적도 다시 상승 곡선을 그리기 시작했다. 네이버는 올 3분기 매출 1조6648억원, 영업이익 2021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9.1% 늘고, 영업이익은 8.9% 줄었다고 밝혔다. 전 분기 대비로는 영업이익이 57.5%나 늘어난 수치다. 영업이익 7분기 연속 하락세를 드디어 반전시킨 것이다.

네이버 실적 개선의 원동력은 콘텐츠와 간편결제·클라우드(가상 저장공간) 사업이었다. 간편결제는 네이버와 제휴한 쇼핑몰들에 대거 도입되면서 결제액과 수수료가 늘어났고, 웹툰은 한국뿐만 아니라 동남아·일본 등에서도 큰 인기를 얻으면서 시장을 빠르게 확장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검색 광고에만 의존한다는 분석이 많았는데 앞으로는 네이버에 기반한 콘텐츠, 서비스 매출이 더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