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융산업, 변화 선도 위해선 책임 있는 혁신 필요”

조선비즈
  • 이윤정 기자
    입력 2019.10.30 10:00

    "핀테크 육성 지원…역동적·포용적 금융혁신 추진"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현재 금융산업은 커다란 변화의 기로에 서 있다"며 "이러한 변화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경쟁력을 갖추는 한편, 다가올 위험에 철저히 대비하고 그 결과에 책임지는 ‘책임 있는 금융혁신’을 이뤄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19 서울국제금융 컨퍼런스’에 참석해 "최근 정보통신(IT) 기술 발달과 모바일 기기 보급으로 금융서비스에 대한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됐고, 저렴하고 다양한 금융서비스가 등장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19 서울국제금융 컨퍼런스’에 참석했다./금융감독원
    이날 윤 원장은 "금융감독이 핀테크 혁신에 따른 변화를 제대로 따라가지 못하면 새로운 위험이 초래될 수도 있다"며 앞으로 네 가지 원칙에 입각해 핀테크 육성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먼저 역동적인 금융혁신을 추진한다. 윤 원장은 "핀테크 기업인의 애로사항을 금융규제 샌드박스에 반영하고, 현장자문과 스케일업 펀딩 지원 등을 통해 핀테크 혁신을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포용적인 금융혁신도 지향한다. 이를 위해 취약계층의 금융접근성을 높이고, 핀테크 기술로 사회문제 해결을 추구하는 ‘임팩트 핀테크(사회·환경문제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핀테크) 등 혁신 비즈니스 모델의 발전을 지원할 예정이다.

    감독 방식도 개선한다. 윤 원장은 "개방적이고 협력적인 금융감독을 수행할 것"이라며 "빠르게 변화하는 금융 환경 속에서 다양한 경제 주체와의 협력체계를 구축해 핀테크 기업의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감독의 디지털화도 추구할 것"이라며 "레그테크(RegTech·IT기술을 활용해 금융규제 준수 관련 업무를 자동화·효율화하는 기법) 확산을 통해 금융회사의 내부통제 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효과적인 감독을 위해 섭테크(SupTech·IT기술을 활용해 효율적으로 금융감독 업무를 수행하는 기법)도 도입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