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복지부 장관, G20 장관 회의 참석… 국제 공조 강조

조선비즈
  • 박원익 기자
    입력 2019.10.20 12:00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9일, 20일 양일간 일본 오카야마에서 열린 제3차 G20 보건장관 회의에 참석해 보편적 의료보장(UHC·Universal Health Coverage)과 관련한 우리 정부의 경험을 공유하고, 의약품 접근성 확보를 위한 국제 공조를 강조했다.

    박능후(오른쪽)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 11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7차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제공
    20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이번 회의에서는 G20 국가와 초청국, 국제기구 대표들이 참석해 △보편적 의료보장 달성 △인구 고령화 대응 △보건 위기 및 항생제 내성 대응과 관련해 논의하고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박 장관은 G20 보건장관 선언 지지 의사를 밝히며 건강보험 제도의 재정 안정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과 경험을 소개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의약품 접근성 향상 종합계획(로드맵) 이행 등 의약품 접근성 확보를 위한 각국 정부와 국제기구의 실천적 노력도 강조했다.

    인구 고령화 대응과 관련해 박 장관은 우리 정부에서 추진 중인 ‘지역사회 통합돌봄 정책(커뮤니티 케어)’과 ‘치매 국가책임제’도 소개했다. 콩고 민주공화국 에볼라 사태에 대한 지원과 2020년 제3차 항생제 내성 관련 고위급 기술 회의(한국, 스웨덴, WHO 공동개최 예정)에 관한 관심과 지지도 당부했다.

    박 장관은 "앞으로 보건복지 현안 대응 및 정책 개발 등에 있어 국제 사회와의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