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재건축 아파트 상승폭 축소…10·1 대책 영향 관심

조선비즈
  • 이진혁 기자
    입력 2019.10.05 10:00

    서울 재건축 아파트 상승세가 누그러졌다. 단기 급등에 따른 부담이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 1일 정부가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받은 재건축·재개발 단지에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시행령 시행 후 6개월 유예하기로 결정하면서 일반분양을 앞둔 일부 재건축 아파트는 ‘발등의 불’을 피한 분위기다. 다만 시세 조사와 발표 시점이 맞물려 이번 주 동향에는 대책의 영향이 반영되지 않았다.


    서울 재건축·일반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 /부동산114 제공
    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9월 27일부터 10월 2일까지 서울 아파트값은 0.06% 올라 전주 상승률(0.12%)의 반 토막이 됐다. 재건축과 일반 아파트는 각각 0.13%, 0.04% 상승했다. 반면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전주보다 0.01%포인트씩 더 오른 0.03%, 0.02%를 기록했다.

    서울은 입주 5년 이하 새 아파트와 주요 재건축 단지가 가격 상승을 주도했다. 비교적 저평가된 단지들의 약진도 이어지는 분위기다. 지역별로는 △강동(0.16%) △금천(0.13%) △강남(0.11%) △양천(0.11%) △성북(0.08%) 순으로 올랐다. 강동은 재건축 단지인 둔촌동 둔촌주공 1·3·4단지, 명일동 삼익그린2차와 입주가 시작된 고덕동 고덕그라시움이 각각 500만~1000만원 올랐다. 금천은 저가 매물이 소진된 가산동 두산위브가 500만~750만원 상승했다. 강남은 개포동 주공1단지와 대치동 선경1·2차 등이 각각 1000만~5000만원 올랐다. 양천은 목동 목동신시가지3~6단지가 각각 500만~15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는 △분당(0.09%) △평촌(0.03%) △중동(0.03%) △위례(0.03%) △판교(0.02%) 순으로 올랐고, △산본(-0.02%)은 떨어졌다. 경기·인천은 △광명(0.09%) △하남(0.09%) △안양(0.08%) △과천(0.05%) △의왕(0.05%) △화성(0.04%) △남양주(0.02%) 등이 올랐다.

    전세시장은 이사철을 맞아 역세권 대단지 중심으로 매물이 소진되고 있다. 서울이 0.03%,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3%, 0.01% 올랐다.

    서울은 △구로(0.12%) △양천(0.08%) △성북(0.06%) △마포(0.05%) △강남(0.04%) △동대문(0.04%) △동작(0.04%)이 올랐고, △강북(-0.09%)은 하락했다. 구로는 신도림동 대림1·2차와 디큐브시티가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양천은 목동신시가지4·6단지가 1000만~40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평촌(0.07%) △분당(0.05%) △동탄(0.04%) △중동(0.03%) △위례(0.01%) 순으로 올랐다. 경기·인천은 △의왕(0.11%) △하남(0.07%) △과천(0.07%) △광명(0.06%) △안양(0.05%) △의정부(0.05%) 순으로 올랐다. 반면 △시흥(-0.02%) △평택(-0.02%) △고양(-0.02%) 등 입주물량이 많은 지역은 전세금이 하락했다.

    여경희 부동산114 리서치팀 수석연구원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에 유예기간을 두면서 서울 재건축 시장은 초기 단계 재건축 단지와 분양가상한제 규제를 피할 수 있게 된 관리처분 단계의 사업지 간 희비가 엇갈릴 것"이라며 "저금리로 갈 곳 없는 유동자금이 안전자산으로 인식된 서울 아파트 시장으로 몰릴 여지가 있어 집값이 쉽게 빠지기 어려워 보이며 분양가상한제 시행 전 막차 분양에 쏠리는 청약열기가 주택수요의 매수심리를 자극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