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유무선 키즈 브랜드 ‘잼(ZEM)’ 출시

조선비즈
  • 이경탁 기자
    입력 2019.09.30 09:02 | 수정 2019.09.30 10:03

    SK텔레콤은 5G(5세대) 시대를 맞아 오는 10월 1일 유무선 키즈 브랜드 ‘잼(ZEM)’을 출시하고 12세 이하 전용 상품, 서비스를 강화한다고 30일 밝혔다. 기존 ‘쿠키즈’ 브랜드는 모두 ‘잼’으로 전환된다.

    잼은 만 12세 이하 고객이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 습관을 기르고 재미있는 콘텐츠를 즐기도록 돕는 ‘스마트 친구’를 표방한다. SK텔레콤은 지난해 만 13~24세 전용 브랜드 ‘0(영)’을 출시해 중고생과 대학생에게 다양한 맞춤 혜택을 제공하고 있었다. 잼을 통해 초등학생에게도 한발짝 더 다가간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 홍보 모델들이 유무선 키즈 브랜드 ‘잼(ZEM)’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잼 앱은 부모용과 자녀용으로 나뉘며 오는 10월1일부터 앱 마켓에서 설치 후 서로 연동해 사용할 수 있다. 기존 ‘쿠키즈’ 앱 이용자는 앱 업데이트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부모는 자녀와 상의해 스마트폰 이용 시간을 요일별, 시간별 등 최대 5가지 모드로 설정함으로써 올바른 사용 습관을 길러줄 수 있다.

    또한 각종 케어 기능을 활용해 자녀의 안전을 지킬 수 있다. 자녀가 자주 가는 곳을 ‘안심존’으로 등록해 진입 또는 이탈 알림을 받고, 자녀가 위치한 지역의 미세먼지 정보도 실시간으로 조회 가능하다. 자녀가 스마트폰을 보면서 오래 걸으면 자동 알람을 줘 사용을 자제시키는 ‘스몸비(스마트폰-좀비 합성어) 방지 기능’도 지원한다.

    자녀가 유해 콘텐츠에 무분별하게 노출되는 일도 줄일 수 있다. 유해하다고 판단되는 전화, 앱 마켓 결제, 인터넷 등을 차단할 수 있다. 잼 앱과 B tv를 연동해 자녀를 집에 두고 외출해도 TV로 어떤 콘텐츠를 시청하는지 확인 가능하다.

    한명진 SK텔레콤 MNO사업지원그룹장은 "키즈 고객에게 더욱 친숙하게 다가가고 올바른 ICT 사용 습관 형성을 돕기 위해 새 브랜드 잼을 기획했다"며 "키즈 고객의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후속 상품,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