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자회사 넥슨지티 매각설은 사실 무근"

조선비즈
  • 이정민 기자
    입력 2019.09.25 17:33

    넥슨코리아와 넥슨지티가 넥슨지티의 매각설을 공식 부인했다.

    25일 넥슨과 넥슨지티는 이날 주식시장에 퍼진 넥슨지티 매각설과 관련해 "사실 무근"이라며 "매각은 전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경기도 판교 넥슨코리아 사옥. /조선DB
    이날 오전 금융투자(IB) 시장에선 해외 사모펀드(PEF)가 넥슨코리아의 넥슨지티 보유지분을 인수할 것이라는 소문이 확산됐다. 베인캐피탈과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등이 유력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최근 넥슨이 일부 프로젝트를 연이어 중단하고 조직 개편화를 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매각설이 불거진 것으로 보고 있다.

    넥슨지티는 서든어택으로 유명한 게임사로 스페셜솔져, 액스 등을 만든 넥슨레드를 자회사로 두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