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QLED TV는 허위과장 광고"…LG전자, 공정위에 신고

조선비즈
  • 장우정 기자
    입력 2019.09.20 13:50 | 수정 2019.09.20 14:09

    "삼성 TV는 LCD TV, QLED 기술 적용 안됐는데도 소비자 혼란케 해"
    삼성전자 "근거 없는 주장, 단호히 대응할 것"

    LG전자가 19일 공정거래위원회에 삼성전자의 표시광고법 위반행위에 대한 신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QLED(Quantum dot Light Emitting Diode·양자점 발광다이오드)라는 자발광 기술이 적용되지 않았는데도 제품 이름을 ‘삼성 QLED TV’라고 하는 것은 ‘표시광고법 제 3조 제1항 제1호’를 위반한 허위과장 표시광고라는 것이다.

    LG전자는 ‘삼성 QLED TV’는 기존 LCD(액정표시장치) TV에 퀀텀닷 필름을 추가한 제품으로, 별도의 광원인 백라이트와 광량을 조절하는 액정을 사용하며 구조적으로 LCD TV와 동일하다고 설명하고 있다.

    LG전자 TV사업을 담당하는 HE(홈엔터테인먼트)연구소장 남호준 전무가 기자들에게 삼성전자의 퀀텀닷 필름을 들어보이고 있다. /LG전자
    LG전자는 앞서 1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기술설명회를 갖고, 삼성 QLED TV에서 분해한 퀀텀닷 필름을 기자들에게 보여주기도 했다. 또 ‘LED(발광다이오드) TV와 차원이 다른 LG OLED(올레드·유기발광다이오드) TV 바로알기’라는 제목의 75초 분량의 광고를 내보내며 삼성전자의 QLED TV에 대한 비판을 노골화하고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기술이 고도화하면서 제조사가 별도로 설명해주지 않는 한 소비자는 정보 비대칭 속에서 합리적으로 제품을 선택하는 데 어려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공식 입장문을 내고 "삼성전자는 퀀텀닷 기술을 사용한 QLED TV를 2017년 선보였고, 소비자로부터 최고의 제품으로 인정 받아 전 세계 TV 시장에서 13년째 1위를 하고 있다"며 "근거 없는 주장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