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분파업 나선 한국GM 노조, 트래버스 등 자사 수입차 불매운동도 준비

조선비즈
  • 조지원 기자
    입력 2019.09.20 11:27

    한국지엠(GM) 노조가 20일 부분 파업에 돌입한데 이어 쉐보레 브랜드 수입 차량인 ‘트래버스’, ‘콜로라도’ 등을 대상으로 불매운동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9일 오전 인천시 부평구 청천동 한국지엠 부평공장 내 차량 제조 설비들이 멈춰 있다. /연합뉴스
    20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미국 제너럴모터스(GM)에서 수입하는 쉐보레 차량에 대한 불매운동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불매운동 대상은 최근 출시된 대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트래버스, 픽업트럭 콜로라도 등이 거론된다.

    한국GM 노조는 사측이 해당 차량을 국내 공장에서 생산하지 않고 미국에서 수입해 판매하기 때문에 회사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국GM이 국내 판매하는 쉐보레 브랜드 9개 차종 가운데 수입 판매하는 모델은 임팔라, 볼트EV, 카마로, 이쿼녹스, 콜로라도, 트래버스 등 6개로 국내 생산 중인 스파크, 말리부, 트랙스, 다마스, 라보 등 5개보다 많다.

    한국GM 노조는 이날 4시간 부분파업에 돌입하기도 했다. 오는 24~27일 하루 6시간씩 부분파업을 계획 중이다. 이달 9~11일에는 2002년 GM 인수 이후 처음으로 전면파업을 실시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