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배과학재단, 2019년 신진 과학자 선정

조선비즈
  • 김은영 기자
    입력 2019.09.19 09:40 | 수정 2019.09.19 09:42

    5년간 최대 25억원의 연구비 지원

    서경배과학재단은 생명과학 분야에서 새로운 연구 활동을 개척한 신진 과학자 4명을 최종 선정하고, 18일 아모레퍼시픽(090430)본사에서 ‘2019 서경배과학재단 신진 과학자 증서 수여식’을 진행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중앙)이 18일 신진 과학자 증서 수여식에서 과학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아모레퍼시픽
    2016년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이 기부한 3천억원 규모의 출연금으로 설립된 서경배과학재단은 혁신적 과학자의 위대한 발견을 지원해 인류에 공헌하는 것을 목표로 생명과학 분야의 과학자를 육성하고 있다. 올해 선정된 4명까지 총 14명의 과학자들에게 5년 동안 최대 25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한다.

    1월 시작된 올해 연구과제 공모에는 총 83건의 연구 제안서가 접수됐다. 이 가운데 30개 제안서를 서면 심사하고 11개 제안서를 발표 평가 대상으로 추렸다. 이후 최종 심사를 통해 윤기준 KAIST 생명과학과 교수의 '신경 후성 전사체 연구', 이유리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의 '세포 특이적 운명 결정과 세포벽의 역할, 이은정 하버드 의과대 어린이 병원 교수의 'RNA 이동성 유전인자 연구' 등 4명을 최종 선정했다.

    서경배 이사장은 "황금이 불을 통해 단련되듯이 후에 큰 연구 성과와 영광이 있기를 기원하는 석과불식(碩果不食)의 마음으로 신진 과학자들의 연구 활동을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