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SK텔레콤 “진짜 5G는 내년 B2B로 시작한다”

조선비즈
  • 이경탁 기자
    입력 2019.09.18 17:57

    이강원 클라우드랩스장 "고주파 대역 5G 상용화로 지금보다 10배 빨라질 것"

    "게임 등 5G(5세대) 통신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B2C(고객간거래) 앱이 나오고 있지만, 이것이 5G 킬러 서비스는 아닙니다. 내년 고주파 대역의 5G 상용화를 통한 B2B 서비스로 진정한 5G가 시작할 것입니다."

    이강원 SK텔레콤 클라우드랩스장(상무)은 18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막한 국내 최대 테크 컨퍼런스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에서 5G 네트워크 및 MEC(모바일 엣지 컴퓨팅) 전략’을 발표하며 이같이 내다봤다.

    이강원 SK텔레콤 클라우드랩스장(상무)은 18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막한 국내 최대 테크 컨퍼런스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에서 발표를 진행하는 모습. /조선DB
    이 상무는 "지난 4월 첫 5G 폰인 갤럭시S10 출시를 시작으로 일반 사용자들 입장에서 5G를 체감하고 있다"며 "특히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출시로 최고급 PC나 콘솔없이 저사양 단말기로 고사양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세상이 왔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의 경우 마이크로소프트(MS)와 협업한 ‘엑스클라우드’와 함께 게임 방송 및 플레이 공유 플랫폼 ‘워치앤플레이(Watch&Play)’, 현실 공간을 가상현실에 그대로 구현한 ‘e스페이스’, 증강현실(AR) 서비스 ‘부스터파크’ 등의 다양한 B2C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이 같은 서비스를 기반으로 SK텔레콤은 지난 7월 5G 가입자 100만명을 돌파했다.

    그러나 현재 5G 서비스는 ‘맛뵈기’ 수준에 불과하다는 게 이 상무의 설명이다. 이 상무는 "내년 28GHz 대역 5G가 시작되면 10배 더 빠른 5G가 가능하다"며 "이를 뒷받침 하는 기술들이 MEC, SDN(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크)/NFV(네트워크기능가상화) 등"이라고 말했다.

    현재 5G 네트워크는 LTE 시스템을 일부 공유하는 ‘NSA(Non-standalone, 5G-LTE 복합 규격)’ 방식이다. SK텔레콤은 NSA 방식을 기반으로 5G 상용화에 성공한데 이어, 순수한 5G 시스템만을 이용한 SA(Standalone, 5G 단독 규격)방식의 5G 통신도 내년 상반기 중 상용화할 계획이다.

    SA 활용 시 MEC 기술과 연계해 고객에게 대용량 서비스를 원활히 제공할 수 있다. 스마트 제조 및 원격 수술과 같은 통신 품질에 만전을 가해야하는 서비스 제공에도 유리해진다. SK텔레콤은 현재 전국 5G 주요 거점 지역 총 12곳에 ‘MEC’ 센터를 구축하고 있다.

    이 상무는 "병원의 경우 원격진료나 수술 등에 활용할 수 있고, 보안에 민감한 의료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관·처리할 수 있다"며 "데이터를 내부에서 처리해 외부 인터넷 전용 회선 구축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상무는 "SK텔레콤은 앞으로 실시간 AI 추론 서비스, 양자암호통신, 클라우드 로봇 등 MEC 기반의 혁신적인 5G 특화 서비스와 개발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블록체인, 페이스북 '리브라'로 대중화 속도" 장우정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드론 강자 DJI의 첫 교육용 로봇 등장에 관람객 환호 장우정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전동수 토룩 대표 "반려로봇, 사람 같은 감정 표현 중요" 설성인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ARM "자율주행차는 바퀴달린 데이터센터" 장우정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퀄컴 "목숨 걸린 자율주행…5G가 필수" 안별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앨런 지앙 “韓 공유 킥보드 시장 진출 두달만에 손익분기점 넘어" 박원익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웨이즈 공동창업자 "자율주행 시대, 소유 개념 사라질 것" 설성인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김원이 서울시 부시장 "미래 상상하는 긴 호흡 필요" 이정민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민원기 "5G 기반 정책으로 국제 경쟁서 살아남을 것" 안별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노웅래 "5G 시대 맞아 혁명 일어나고 있다" 이정민 기자
    세계 모빌리티 거물들 총출동…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개막 장우정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카카오 “장소·시간·수단 제약없는 통합교통 서비스 제공" 이경탁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박소령 "고객은 콘텐츠를 소유하려 하지 않는다" 이정민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김동훈 NHN 그룹장 "금융 클라우드 보안리스크 최소화해야" 박원익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자율주행차, 물류⋅대중교통에 먼저 도입 가능성" 이정민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삼성SDS "기업 미래는 디지털 전환에 좌우될 것" 이정민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1억5100만 유료 가입자 모은 넷플릭스의 성공 비결은 장우정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노동자 있지만, 고용주 불명확한 플랫폼 시대…제도 개선해야" 안별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단순 음악 제공 아닌 아티스트·팬 소통 플랫폼이 목표" 안별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기술 발전이 맞춤형 구독경제 모델 구현" 이경탁 기자
    DJI 로봇이 눈앞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2일차 개막 박원익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LG전자 “로봇 '자동차 발전' 궤적 걷는다”···‘알파세대’ 첫 수혜 이경탁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중국 블록체인에 폐쇄적이지 않아…보유 특허수 세계 1위" 이정민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소비자가 데이터 직접 팔아 돈 버는 시대 온다" 안별 기자
    [인터뷰]루시 데이비 "韓 경쟁력은 바이오시밀러...데이터분석 강화해야" 장윤서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카카오 그라운드X “블록체인을 사용자에게 보여줄 필요 없다" 이경탁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로봇과의 생활 자연스러워질 것... 인간다운 삶 가능" 박원익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폐막... "자율주행·로봇, 미래가 아닌 현실" 박원익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