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박소령 "고객은 콘텐츠를 소유하려 하지 않는다"

조선비즈
  • 이정민 기자
    입력 2019.09.18 14:44

    지식 콘텐츠 구독서비스 제공 퍼블리 대표 "지속적인 가치 제공해야 생존할 수 있어"

    "구독모델 사업 전략은 고객에게 어떤 콘텐츠를 파는지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고객이 누구인지, 고객에게 어떤 가치를 제공하는지를 정확하고 간결하게 정의할 수 있어야 합니다."

    박소령 퍼블리 대표는 18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에서 구독모델로 성공한 넷플릭스를 벤치마킹했다가 실패한 경험을 소개하며 다른 성공사례 벤치마킹에서 힌트를 얻을 수는 있어도 정답은 찾을 수 없다고 말했다.

    2015년 설립된 퍼블리는 지식 콘텐츠 구독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월 2만1900원에 마케팅·IT(정보기술)·패션·법·회계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쓴 글을 사진·동영상과 함께 제공하고 있다.

    박소령 퍼블리 대표./조선비즈
    퍼블리는 창업 초기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콘텐츠를 하나씩 판매했다. 이후 2017년부터 월 정기구독 사업모델의 베타 테스트를 시작했고, 올 들어 정기구독 서비스만 제공하면서 퍼블리의 사업모델 정체성을 확립했다. 최근 소비자들이 콘텐츠를 소유하는 것 보다 돈으로 일정 시간을 샀다는 경험을 중요하게 생각하기 시작했기 때문에 구독 서비스를 도입했다는 게 박 대표의 설명이다.

    박 대표는 "구독 서비스를 시작할 때 B2C 글로벌 콘텐츠 비즈니스의 성공사례인 넷플릭스와 스포티파이 등을 벤치마킹하면 배울 것이 많다고 생각했다"면서 "더 많은 콘텐츠는 체류 시간을 늘리고 이는 매출로 이어지며 더 많은 매출은 다시 더 많은 콘텐츠를 가능하게 한다는 넷플릭스의 성장 공식을 따라 더 많은 콘텐츠를 공급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퍼블리에서 만든 오리지널 콘텐츠 뿐 아니라 다른 저자들이 만든 콘텐츠도 공급했다.

    하지만 퍼블리는 초반에 넷플릭스와 같은 성장 곡선을 그리지 못했다. 박 대표는 모든 고객에 공통된 희로애락에 기반한 엔터테인먼트 영상 콘텐츠와 고객의 이해도 수준이 천차만별인 지식 콘텐츠의 성격이 달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구독 서비스를 시작한 후 고객들의 행동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더 많은 데이터가 더 오랜 체류 시간으로 나타나지 않았다"라며 "여기서 넷플릭스와는 다른 길을 가야겠다고 깨달았다"고 털어놨다.

    박 대표는 이어 "흥행 산업인 영상 콘텐츠와는 달리 지식 콘텐츠는 소비자들의 관심도나 지식 수준을 더 명확하게 타기팅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 "통계와 행동 데이터 외에도 더 세분화된 고객 타기팅을 기반으로 사업 전략 방향을 다시 세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독 모델은 고객에게 지속적으로 가치를 제공해야 생존할 수 있는 사업모델"이라며 "고객이 느끼는 가치가 무엇인지 찾아내 지속적으로 제공하는 장기적인 접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블록체인, 페이스북 '리브라'로 대중화 속도" 장우정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드론 강자 DJI의 첫 교육용 로봇 등장에 관람객 환호 장우정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전동수 토룩 대표 "반려로봇, 사람 같은 감정 표현 중요" 설성인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ARM "자율주행차는 바퀴달린 데이터센터" 장우정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퀄컴 "목숨 걸린 자율주행…5G가 필수" 안별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앨런 지앙 “韓 공유 킥보드 시장 진출 두달만에 손익분기점 넘어" 박원익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웨이즈 공동창업자 "자율주행 시대, 소유 개념 사라질 것" 설성인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김원이 서울시 부시장 "미래 상상하는 긴 호흡 필요" 이정민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민원기 "5G 기반 정책으로 국제 경쟁서 살아남을 것" 안별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노웅래 "5G 시대 맞아 혁명 일어나고 있다" 이정민 기자
    세계 모빌리티 거물들 총출동…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개막 장우정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카카오 “장소·시간·수단 제약없는 통합교통 서비스 제공" 이경탁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김동훈 NHN 그룹장 "금융 클라우드 보안리스크 최소화해야" 박원익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자율주행차, 물류⋅대중교통에 먼저 도입 가능성" 이정민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삼성SDS "기업 미래는 디지털 전환에 좌우될 것" 이정민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1억5100만 유료 가입자 모은 넷플릭스의 성공 비결은 장우정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SK텔레콤 “진짜 5G는 내년 B2B로 시작한다” 이경탁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노동자 있지만, 고용주 불명확한 플랫폼 시대…제도 개선해야" 안별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단순 음악 제공 아닌 아티스트·팬 소통 플랫폼이 목표" 안별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기술 발전이 맞춤형 구독경제 모델 구현" 이경탁 기자
    DJI 로봇이 눈앞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2일차 개막 박원익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LG전자 “로봇 '자동차 발전' 궤적 걷는다”···‘알파세대’ 첫 수혜 이경탁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중국 블록체인에 폐쇄적이지 않아…보유 특허수 세계 1위" 이정민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소비자가 데이터 직접 팔아 돈 버는 시대 온다" 안별 기자
    [인터뷰]루시 데이비 "韓 경쟁력은 바이오시밀러...데이터분석 강화해야" 장윤서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카카오 그라운드X “블록체인을 사용자에게 보여줄 필요 없다" 이경탁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로봇과의 생활 자연스러워질 것... 인간다운 삶 가능" 박원익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9 폐막... "자율주행·로봇, 미래가 아닌 현실" 박원익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