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폴드’ 구매자 60%가 20~30대 ‘얼리어답터’

조선비즈
  • 이경탁 기자
    입력 2019.09.06 08:52 | 수정 2019.09.06 08:54

    갤럭시 폴드 5G 행운의 고객 안진우씨가 오늘도착 라이더로부터 단말을 배송받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삼성전자 첫 폴더블폰 ‘갤럭시폴드’ 구매자 60%가 20~30대 ‘얼리어답터(신제품 마니아)’인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은 6일 갤럭시 폴드 5G의 당일 개통을 시작한다. 5일 하루 동안 진행된 예약판매가 15분 만에 마감돼 전국 예약고객들은 SKT의 ‘오늘도착’ 서비스로 6일부터 순차적으로 개통을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7월 고객 편의 확대 차원에서 오늘도착 서비스 지역을 전국 단위로 늘렸다. 서울, 인천, 경기도 뿐만 아니라 부산, 대전, 광주, 대구, 울산에서도 오늘도착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예약 고객의 성별 비중은 남성 90%, 여성 10%로 남성이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연령별로는 20·30대(60%), 40대(22%), 50대(5%) 순이었다. 예약고객의 평균 데이터 사용량도 평균 고객대비 2.5배가 넘는 등 젊은 얼리어답터 성향이 강한 20~30대에서 폴더블 단말에 대한 수요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갤럭시 폴드 5G 구매 고객 중 '오늘도착' 서비스 선택한 고객은 60%로 빠른 배송과 프리미엄 서비스에 대한 고객들의 수요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SKT는 갤럭시 폴드 5G 출시를 기념해 예약고객 중 추첨을 통해 3명을 선정, 6일 오늘 도착 서비스로 배송 및 개통을 완료했다.

    행운의 고객은 서울, 부산, 광주에서 각각 1명씩 탄생했다. 서울 지역 행운의 주인공 안진우 씨(34)는 오늘도착을 통한 개통식에서 "SK텔레콤 품질과 서비스에 대한 믿음으로 10년간 단 한번도 다른 통신사로 이동한 적 없다"며 "오늘도착 등 신속한 당일배송 서비스에 매력을 느껴 이번에도 늘 이용했던 T월드 다이렉트에서 구매하게 됐다"고 밝혔다.

    진요한 SK텔레콤 MNO AI/DT추진그룹장은 "SK텔레콤은 갤럭시폴드 5G를 오랫동안 기다렸던 예약고객들을 위해 오늘도착 서비스로 전체 당일개통을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고객 편의 확대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과 콘텐츠를 선보일 것"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