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에너지주 강세에 상승…경기 침체 우려 여전

조선비즈
  • 이선목 기자
    입력 2019.08.29 07:38 | 수정 2019.08.29 07:51

    미국 뉴욕 증시는 28일(현지 시각) 유가 상승에 따른 에너지주 강세에 상승했다.

    이날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산업평균은 전 거래일 대비 258.20포인트(1.00%) 상승한 2만6036.10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18.78포인트(0.65%) 오른 2887.94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9.94포인트(0.38%) 뛴 7856.88에 장을 마감했다.

    미국 원유 재고가 감소했다는 소식에 이날 국제 유가가 급등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 원유 재고가 1000만배럴 줄었다.

    서부텍사스원유(WTI)는 이날 장중 전날 대비 3% 내외로 오르며 랠리한 후 1.6% 상승한 55.7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조선DB
    이에 따라 관련 에너지주가 강세를 나타냈다. 시마렉스 에너지는 10.6% 급등했고, 엑손 모빌과 셰브론 등이 1% 가량 상승했다. S&P500 에너지 섹터 지수는 1% 넘게 오르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다만 아직 국채 수익률 역전 현상과 미·중 무역갈등 심화 등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는 투자 심리를 위협할 수 있는 요소로 남아 있다.

    미 국채 시장은 경기 침체 신호를 계속 나타내고 있다. 이날 10년물 국채 수익률은 1.47%까지 하락해 2년물 수익률 1.52%보다 아래로 내려갔다. 30년물 국채 수익률은 1.905%까지 떨어져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미·중 무역갈등도 이어지고 있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이날 3000억달러어치의 중국산 수입품 중 일부 품목에 대한 15% 관세 부과를 예정대로 9월 1일부터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럽증시는 영국의 ‘노딜 브렉시트(합의없는 유럽연합 탈퇴)’ 우려가 고조되며 대체로 하락했다. 다만 영국 런던 증시는 소폭 올랐다. 브렉시트 우려로 파운드화 가치가 급락하면서 투자자들이 유입됐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범유럽지수인 스톡스 유럽 600은 0.76포인트(0.20%) 하락한 372.86으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DAX 지수는 29.00포인트(0.25%) 내린 1만1701.12에 장을 마감했다. 프랑스 CAC 40지수도 18.29포인트(0.34%) 하락한 5368.80을 기록했다. 반면 영국 25.13포인트(0.35%) 상승한 7114.71에 마감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엘리자베스 2세 여왕에게 10월 14일까지 의회를 정회할 것을 요청했고 엘리자베스 여왕은 이를 수용했다. 오는 10월 31일 예정된 브렉시트 시행일에 앞서 의회를 정회해 야당이 노딜 브렉시트를 반대할 기회를 원천 봉쇄하려는 의도라는 분석이다. 존슨 총리는 노딜 브렉시트를 고수해 왔다. 영국 야당은 이에 강력 반발하며 정국 혼란이 심화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