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튀김보다 감자칩에 발암 추정 '아크릴아마이드' 더 많아

조선비즈
  • 안소영 기자
    입력 2019.08.20 12:00

    조선DB
    발암 추정 물질인 아크릴아마이드가 감자과자에 가장 많이 들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크릴아마이드는 세계보건기구 국제암연구소가 지정한 2A군 인체 발암 추정 물질이다. 감자·곡류 등 탄수화물이 많은 식품을 120℃ 이상으로 장시간 가열할 때 생성된다.

    한국소비자원은 국민 다소비 식품 50개 제품을 대상으로 제품군별 평균 아크릴아마이드 함량을 조사한 결과, 감자 과자(5개·296㎍/㎏)가 가장 높았다고 20일 밝혔다. 감자튀김(10개·228㎍/㎏), 시리얼(5개·102㎍/㎏), 커피류(10개·17㎍/㎏), 빵류(10개·6㎍/㎏)가 뒤를 이었다.

    조사 결과 전 제품이 국내 권고 기준(1000㎍/㎏) 이하였지만, 감자튀김 1개와 시리얼 1개가 유럽연합 기준(40~850㎍/㎏)을 초과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유럽연합은 지난해 4월부터 ‘식품 내 아크릴아마이드 저감화를 위한 규정’을 시행하고 있다.

    소비자원 측은 "어린이는 단위 체중 당 아크릴아마이드 노출량이 성인보다 2배 정도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섭취 연령이나 빈도, 제품 특성을 고려한 식품군별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소비자원은 온도가 높을수록, 조리 시간이 길수록, 굽거나 튀길수록 생성량이 높다고 안내했다. 가정에서 감자·빵·시리얼 등을 굽거나 튀길 때에는 갈색으로 변하지 않도록 하고, 조리 시 튀김 온도 160℃, 오븐 온도 200℃ 이하에서 장시간 가열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