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신평사 "日 수출규제, 세계경제 부정적"

입력 2019.07.24 09:00

성장률 하락에 일본 수출규제까지 겹치며 한국 경제 대외신인도에 금이 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기획재정부가 대응에 나섰다. 기재부는 지난 22~23일 무디스와 스탠더드앤푸어스(S&P), 피치 등 3대 국제신용평가사 아시아사무소를 방문했다고 24일 밝혔다.

최근 신평사들은 잇따라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있다. 올해 3월 무디스(2.3→2.1%)와 S&P(2.5→2.4%)에 이어 지난 18일에는 피치도 2.5%에서 2.0%로 성장률 전망치를 0.5%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3대 신용평가사의 수정된 전망치를 평균하면 2.17%다.

이번 면담에서 신평사들은 특히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큰 관심을 표명했다. 아직까지는 일본 조치의 경제적 영향이 제한적이지만, 향후 일본 조치가 심화될 경우 한·일 양국 뿐 아니라 글로벌 공급체계 및 세계경제에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기재부는 일본의 조치가 과거사 문제를 경제와 연계시킨 보복조치로서 국제 무역질서에 위배되고 G20(주요 20개국) 정신에도 배치된다고 강조했다. 해당 조치 철회를 위해 외교적인 노력을 다각적으로 하고 있으며 한국 경제와 기업에 대한 피해 최소화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도 설명했다.

신평사들은 최근 한국 경제 부진은 글로벌 경기 둔화에 따른 경기적 요인에 주로 기인한 것이며 한국 경제 체질은 여전히 견고하다고 평가했다. 또 혁신과 생산성 제고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최근 판문점에서의 북·미 정상 회동이 비핵화 협상에 새로운 모멘텀을 제공했다는 기재부의 의견에 공감하며, 한국 국가의 신용등급이 개선되려면 지정학적으로 보다 구조적인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도 설명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