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우주정거장 ‘톈궁 2호’ 오는 19일 대기권 진입…"예상 추락점은 남태평양"

조선비즈
  • 김태환 기자
    입력 2019.07.16 16:44

    중국의 실험용 유인 우주정거장 톈궁 2호가 폐기를 위해 오는 19일 대기권으로 진입해 떨어진다. 중국 유인우주국이 이 폐기 과정을 제어해 대기권 진입으로 인해 발생하는 잔해를 남태평양 부근에 떨어지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중국유인국이 제어 낙하하는 톈궁2호의 예상 추락 지역은 남태평양 부근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13일 중국 유인우주국이 우주정거장 톈궁2호 폐기계획을 발표함에 따라 국내도 우주위험감시기관인 한국천문연구원과 함께 감시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중극 측 낙하계획에 따르면 국내 주변 지역에 우주정거장이 추락할 위험은 없다. 지난해 4월 통제불능 상태로 대기권으로 진입해 우려를 낳았던 톈궁 1호와 달리 궤도 예측과 대기권 진입을 제어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중국 유인우주국은 7월 19일(시간 미정, 베이징 기준) 톈궁 2호를 대기권으로 재진입시킬 예정이다. 이에 대기와 마찰로 인해 타고 남은 잔해물은 서경 160도~90도, 남위 30~45도 범위의 남태평양 해역에 떨어질 것으로 추정된다.

    16일 13시 기준 한국천문연구원이 관측한 톈궁2호는 고도 386~378km에 위치하고 있다. 낙하를 위한 궤도는 약 고도 200km 지점으로 아직 변화는 없는 상태다. 과기정통부는 "현재 톈궁 2호의 한반도 추락 가능성은 극히 낮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궤도변경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