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폰 가입자 100만명 코앞

조선일보
  • 김봉기 기자
    입력 2019.06.10 03:08

    이르면 이번주 안에 넘어설 듯

    이르면 이번 주 안에 국내 5G(5세대 이동통신) 스마트폰 가입자가 100만명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4월 초 5G폰 서비스를 시작한 지 약 2개월 만이다.

    9일 통신업계와 스마트폰 제조업체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국내 통신 3사를 통해 5G폰 서비스에 가입한 고객이 약 90만명으로 추정된다. 5G폰 시작 첫 달이었던 지난 4월에 27만1600명이 가입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50만7000명이 5G폰을 구매하면서 전체 5G폰 가입자가 77만8600명을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5G폰은 4월 초만 해도 삼성전자 '갤럭시S10 5G'밖에 없었지만, 지난달 10일부터는 LG전자 'V50씽큐'가 국내 시장에 출시된 상태다.

    갤럭시S10 5G는 약 70만대, V50씽큐는 20만대 정도 판매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이 같은 속도라면 이르면 이번 주 안에, 늦어도 다음 주 초에는 100만명 가입자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5G 가입자 증가 속도는 LTE(4세대 이동통신) 때보다 빠르다는 평가다. LTE 가입자 수는 지난 2011년 9월 LTE폰이 처음 출시된 지 1개월 만에 50만명, 3개월 만인 12월 100만명을 넘어섰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