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서비스, '보이는 원격상담' 도입

조선비즈
  • 윤민혁 기자
    입력 2019.05.21 11:00

    삼성전자서비스는 기존의 원격상담에서 한 발 더 나아가 ‘보이는 원격상담’을 도입한다고 21일 밝혔다. 보이는 원격상담은 콜센터 상담사가 소비자 휴대폰의 카메라로 제품 상태를 살펴보며 상담하는 방식이다.

    삼성전자서비스 직원이 보이는 원격상담을 안내하고 있다. /삼성전자서비스 제공
    보이는 원격상담은 별도 어플을 설치할 필요가 없다. 소비자는 상담사가 보낸 문자 메시지 링크를 클릭해 영상 지원에 동의하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신청은 삼성전자서비스 콜센터에서 하면 된다.

    삼성전자서비스 관계자는 "기존 원격상담은 네트워크로 연결된 컴퓨터, 휴대폰 등 제품에 접속해서 조치하는 방식으로 제품 외관이나 주변 기기의 문제는 확인할 수 없어 생활가전에는 적용이 어려웠다"며 "보이는 원격상담 도입으로 꼭 필요한 경우에만 출장 서비스를 해 소비자는 경제적·시간적 부담을 덜고 수리 업무 효율성도 높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