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30년까지 탄소중립 실천”

조선비즈
  • 박원익 기자
    입력 2019.05.20 10:00

    LG전자가 203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천하겠다는 ‘탄소중립 2030(Zero Carbon 2030)’을 선언했다.

    탄소중립은 지구온난화를 일으키는 탄소의 배출량만큼 탄소 감축 활동을 해 이를 상쇄하는 것을 의미한다. 신재생 에너지 발전 등이 대표적인 예다.

    LG전자(066570)는 2030년까지 제품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2017년의 50% 수준으로 줄이고 외부 탄소 감축 활동을 통해 획득한 탄소배출권으로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서울 여의도 LG전자 사옥. /조선DB
    LG전자는 2017년에 국내외 생산사업장 및 사무실에서 193만톤의 탄소를 배출했다. 오는 2030년까지 이를 96만톤으로 줄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탄소배출량을 줄이는 고효율 설비와 온실가스 감축장치 도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청정개발체제(CDM) 사업을 확대해 유엔 기후변화협약 청정개발체제 집행위원회(UNFCCC)로부터 탄소배출권도 확보할 계획이다.

    CDM사업을 통해 기업이 개발도상국에 기술과 자본을 투자해 탄소배출량을 줄이면 이를 탄소배출량 감축목표 달성에 활용할 수 있다. 탄소배출권은 유엔에서 심사∙평가해 발급한다.

    LG전자는 2015년 가전업계 최초로 고효율 가전제품을 활용한 CDM사업을 진행해 탄소배출권을 확보한 바 있다. 지난해까지 CDM사업을 통해 총 34만톤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했다.

    생에너지 사용 확대를 위해 태양광 사업을 강화하고 고효율 냉동기 및 에너지관리시스템(EMS) 등 자체 B2B(기업 간 거래) 솔루션도 적극 활용해 탄소배출량 저감에 기여할 계획이다.

    이영재 LG전자 안전환경담당 상무는 "각 사업장에서 적극적으로 탄소배출량을 감축하고 유엔 CDM사업을 확대해 기후변화로 인한 글로벌 이슈 해결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