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국토부 "지자체 협의 잘돼 3기 신도시 조기 발표"

조선비즈
  • 김수현 기자
    입력 2019.05.07 11:29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7일 "국민들이 특정 지역 뿐 아니라 어디에 살더라도 주거만족도가 높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지방자치단체와 협의가 순조롭게 됐고, 보안 문제도 있어 (3기 신도시 발표를) 빨리 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수도권 주택 30만가구 제3차 신규택지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된 고양창릉 지구의 경우 지난해 말 인근 지역인 고양 원흥의 개발도면이 유출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입건되는 일이 있었다.

    김 장관은 "과천 지역도 사전 유출이 발생했던 곳이지만, 여러 여건을 봤을 때 시장 교란 행위가 적고 신도시를 조성하기 적당한 입지라 (2차 때) 지정했다"면서 "(고양창릉도) 유출 사고가 있었던 곳이지만 이후 토지거래 허가 내역을 봤을 때 문제가 심각하다고 판단을 내릴 만한 근거는 없었다"고 말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수도권 주택 30만가구 제3차 신규택지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준 고양시장,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 김현미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장덕천 부천시장. /연합뉴스
    ‘3기 신도시가 강남 수요를 분산하기 쉽지 않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강남 수요를 말씀하시는데, 강남이 좋습니까"라며 "국민들이 원하는 바가 있을 것이며, 서울 수도권 뿐만 아니라 전국의 모든 지역이 원하는 바람을 담아내는 주거여건을 갖추도록 하는 것이 우선돼야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장관은 "특정지역에 살아야만 주거 만족도가 높은 나라가 아니라, 어디에 살더라도 주거 만족도가 높은 나라를 만드는 것이 국토부와 정부가 해야 될 일"이라고 덧붙였다.

    3기 신도시는 1·2기 신도시와 달리 지구계획 제안 단계부터 교통 대책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은 "2028년 이후를 입주로 보면 그전에 GTX-A노선은 완공이 될 것"이라면서 "기본적으로 철도의 경우 적어도 8~9년 정도는 시간이 경과하는 편이지만, 가장 늦게 입주하시는 분들과 대중교통이 공급되는 시점을 가급적이면 일치시키고 최소한의 딜레이가 생기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