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베이징 제주항공·티웨이, 인천~상하이 이스타 추가 취항

입력 2019.05.02 19:38 | 수정 2019.05.02 19:44

인천~베이징 노선에 제주항공과 티웨이가, 인천~상하이 노선에는 이스타항공이 추가로 취항한다.

국토교통부는 2일 항공교통심의위원회를 열고 지난달 15일 한·중 항공회담을 통해 증대된 운수권 70회와 정부 보유 운수권 주 104회, 34개 노선을 국적 항공사를 대상으로 배분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중 간 국적 항공사의 여객노선 수는 기존 57개에서 66개로, 운항횟수도 주당 449회에서 588회로 대폭 증가해 여행객의 선택 폭이 넓어진다.

가장 관심을 끌었던 핵심 노선인 인천~베이징의 운수권 주 14회는 대한항공(주 4회)과 아시아나항공(3회) 등 기존에 운항해왔던 대형사에 더해 제주항공(4회), 티웨이(3회) 저비용항공사(LCC) 두 곳(다싱 신공항)에 새로 배분됐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운영해왔던 인천~상하이 간 추가 운수권 주 7회는 이스타항공이 가져가게 됐다.

현재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항공이 독점으로 운항 중인 44개 노선 중 수요가 높은 노선 14개도 LCC를 중심으로 배분됐다. 인천~선양·정저우·난징·항저우·하얼빈·청두·우한, 제주~베이징·상하이·시안, 대구~베이징, 부산~장가계·옌지, 청주~옌지 등 14개 노선이 대상이다. 이에 따라 보다 다양한 운항 스케줄과 낮은 운임 등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그간 수요가 높지만 기존 항공협정 체계에서 개설될 수 없었던 인천~장가계 등을 포함한 9개 노선도 이번에 신규로 개설돼 배분됐다. 인천~베이징(다싱신공항), 인천~장가계, 인천~난퉁, 인천~닝보, 청주~장가계, 무안~장가계, 대구~장가계, 무안~옌지, 대구~옌지 등 9개 노선이다.

노선 개설이 저조했던 지방 노선도 기존 24개 노선, 주당 108회 운항에서 29개 노선, 주당 170회 운항으로 확충했다. 증대된 노선은 부산~장가계(6회 증대)‧옌지(6회)·상하이(2회), 청주~ 옌지(3회)‧하얼빈(3회), 대구~베이징(7회)‧상하이(3회), 제주~베이징(7회)‧상하이(7회)‧시안(3회)이다. 새로 개설된 노선은 청주~장가계(3회), 무안~장가계(3회)·옌지(3회), 대구~장가계(3회)·옌지(3회)다.

이번에 운수권을 배분받은 항공사들은 항공당국의 허가, 지상조업 계약 등의 운항준비 기간을 거쳐 빠르면 3~4개월 안에 취항이 가능하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어명소 국토부 항공정책관은 "이번 중국 운수권 배분이 한국과 중국 간 증가하고 있는 관광 및 비즈니스 분야의 항공교통 수요를 뒷받침하고, 지방공항 및 중국인 방한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교통부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