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미국서 별세… 향년 70세(종합)

조선비즈
  • 조지원 기자
    입력 2019.04.08 08:57 | 수정 2019.04.08 10:40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8일 별세했다. 향년 70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한진그룹 제공
    한진그룹에 따르면 조 회장은 이날 새벽(한국 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한 병원에서 폐질환으로 별세했다. 조 회장은 지난해 12월부터 폐질환으로 미국에 머물며 치료를 받아왔다. 그러던 중 지난 3월 대한항공 정기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 연임에 실패하면서 그 충격 등으로 병세가 급격히 악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 부인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등 가족이 임종을 지켰다. 이 전 이사장과 조현민 전 전무는 미국에서 병간호 중이었고, 조원태 사장과 조현아 전 부사장은 주말에 급히 미국으로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고(故)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주의 장남인 조 회장은 1949년 인천에서 태어났다. 1975년 인하대 공과대 공업경영학과 학사 학위를, 1979년 미국 남가주대 경영대학원에서 경영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조 회장은 1974년 대한항공에 입사해 1992년 대한항공 사장, 1996년 한진그룹 부회장, 2003년 한진그룹 회장 등을 차례로 맡았다. 2014년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장’을 지내기도 했다.

    한진그룹은 운구와 장례 일정을 조율 중이다. 운구는 4~7일가량 걸릴 전망이다. 한진그룹 관계자는 "비상경영 체제에 돌입했으며, 그룹 사장단 회의에서 주요 현안에 대한 의사 결정을 진행해 안전과 회사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