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구조조정 전담 자회사 설립 검토

조선비즈
  • 이종현 기자
    입력 2019.01.16 18:32

    산업은행이 출자한 회사를 관리하는 자회사 설립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건설, 동부제철 등 산업은행이 출자한 회사를 관리하는 별도의 자회사를 설립해 구조조정 업무를 산업은행에서 떼어내는 방안이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당국과 산업은행은 산업은행이 출자한 회사들에 대한 관리와 매각 작업을 담당할 자회사 설립을 검토 중이다.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 대우건설, 동부제철, 현대상선 등 산업은행이 출자한 회사의 원활한 구조조정과 매각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차원이다.

    산업은행은 작년 말부터 구조조정 조직을 축소하고 스타트업 등 혁신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업무의 중심을 옮기고 있다. 대신 산업은행이 출자한 구조조정 기업에 대한 관리체계를 개선하기 위한 방안을 별도 TF를 통해 검토 중이다. 구조조정을 전담하는 자회사 설립도 이런 맥락에서 나온 여러 방안 중 하나로 보인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확정된 내용이 아니라 검토 중인 방안 중 하나"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