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운용, 베라노스와 자산관리 서비스 공동개발

조선비즈
  • 전준범 기자
    입력 2018.12.20 17:28

    삼성자산운용은 20일 목적기반투자(Goal Based Investment·GBI) 기술과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재무관리서비스를 개발하는 핀테크 스타트업 베라노스와 전략적제휴(MOU) 관계를 맺었다고 밝혔다.

    전영묵 삼성자산운용 대표(오른쪽)와 김영롱 베라노스 대표(왼쪽) / 삼성자산운용 제공
    베라노스는 김우창 카이스트(KAIST) 교수와 이원종 서울대 교수가 설립한 회사로, 카이스트 금융공학 연구조직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있다. 금융공학·데이터분석·AI 기술 등이 결합된 GBI 원천기술을 통해 투자자의 재무목표에 최적화된 맞춤형 포트폴리오를 개발한다.

    앞으로 두 회사는 핀테크 기반의 금융솔루션을 공동 구축해 투자자에게 최적화된 재무설계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삼성자산운용은 베라노스와 함께 개발한 GBI 자산관리 시뮬레이션 서비스를 내년 1월 시범적으로 선보이고, 2019년 상반기 중 정식 오픈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문경석 삼성자산운용 패시브운용본부 상무는 "베라노스가 보유한 GBI 시스템은 전세계 금융공학 분야가 주목하는 기술"이라며 "양사가 적극적으로 협력해 한 단계 발전된 자산관리 기술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감우창 교수는 "한국은 노인 빈곤율이 OECD 국가 대비 2~3배 높을 뿐 아니라 국민연금 고갈에 대한 우려까지 커지고 있다"며 "고성능·저비용의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