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비투자, 올 중반 이후 빠르게 위축 … 미·중 통상마찰에 달려"

조선일보
  • 전수용 기자
    입력 2018.12.17 03:08

    산업연구원, 3가지 원인 분석 "회복 위해 외국인 투자 유치 긴요"

    최근 국내 설비투자는 세계 경기 약세와 제조업 내수 부진 때문에 위축됐으며, 향후 미국과 중국의 통상 마찰 등에 큰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산업연구원은 16일 '최근 설비투자 부진의 원인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지난해까지만 해도 국내 경제성장을 주도해 온 설비투자가 올 들어 특히 중반 이후에 빠르게 위축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국내 설비투자 부진의 원인으로 글로벌 경기 약세 지속, 제조업 내수 부진 지속, 제조업 내 업종 간 불균형 구조 심화 등 3가지를 꼽았다.

    우선 올 들어 세계적인 보호무역 기조 확산 등의 영향으로 글로벌 경기의 실물 지표와 체감 지표 모두 약세 흐름을 보이면서 국내 기업들의 투자 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또 산업 생산이 지난해 하반기부터 매우 미약한 흐름을 보이는 가운데 제조업 경기가 올 들어 특히 내수 부문을 중심으로 부진이 이어지면서 국내 기업들의 투자 수요 회복을 지연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반도체 등 일부 소수 정보기술(IT) 업종에서 투자가 확대됐지만, 조선 등 운송장비 업종 투자가 축소되는 등 제조업 내 업종 간 불균형 구조가 심화하면서 투자 부진이 계속됐다.

    보고서는 국내 설비투자의 향방이 미·중 통상 마찰과 미국 등 선진국 금리 인상, 브렉시트 협상 결과, 중동 지역의 정정 불안 등 대외 불확실성 해소 여부에 달렸다고 봤다. 이와 함께 제조업 내 공급 과잉 완화 여부도 중요한 변수로 지목했다. 다만 연구원은 일부 지표상 공급 과잉 문제가 어느 정도 해소되고 있어 향후 추이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산업연구원은 국내 투자 회복을 위한 외국인 투자 유치 노력도 더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우리 경제가 특히 해외 경기 변화에 민감한 구조임을 감안해 대외 여건의 변화를 주시하면서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대내적으로는 과잉 문제 해소를 위한 산업 구조조정을 원활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