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부터 여러 신용카드 결제대금·포인트 한 곳에서 확인

조선비즈
  • 이종현 기자
    입력 2018.12.12 12:00

    소비자가 발급받은 신용카드 내역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게 된다.

    금융감독원은 13일부터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과 ‘어카운트인포’ 홈페이지에 '내 카드 한눈에' 코너를 만들고 신용카드 이용 내역 조회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용카드 발급 매수는 1억226만개로 국민 1인당 평균 3.6개를 가지고 있는 셈"이라며 "신용카드 이용은 계속 늘어나는데 비해 카드 보유현황과 사용내역 등에 대한 일괄조회시스템은 미비해 내 카드 한눈에를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신용카드 내역을 확인하고 싶은 소비자는 13일부터 인터넷으로 파인의 내 계좌 한눈에나 어카운트인포에 접속해 본인인증을 한 다음 '내 카드 한눈에' 메뉴를 선택하면 된다. 모바일로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는 내년 2월부터 실시할 예정이다.

    내 카드 한눈에에 접속하면 보유카드 개수, 이용한도, 상품명, 카드번호, 휴면카드 여부, 결제예정금액, 연체금액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카드사별 잔여포인트와 소멸예정포인트도 확인할 수 있어 포인트 활용을 촉진하는 데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연체 발생, 과도한 신용카드 사용 등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고 건전하게 신용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금감원은 내년에도 내 계좌 한눈에 서비스 참여기관을 늘리고 이용 편의성을 개선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내년 3분기 중에 증권사들도 내 계좌 한눈에 서비스에 참여하도록 하고, 비활동성 소액계좌의 잔고이전과 계좌해지도 가능하게 할 방침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