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건강학회 "LG생활건강, 국민의 건강 기여도 평가 1위...삼성전자는 3위"

조선비즈
  • 허지윤 기자
    입력 2018.09.27 17:26

    학계와 시민단체가 국내 기업들의 국민 건강 기여도에 대해 평가·조사에서 ‘LG생활건강’이 1위 기업으로 올랐다.

    서울대 의과대학·한국건강학회‧한국소비자연맹‧환경재단은 일반 국민 1200명을 대상으로 100대 기업의 국민 건강 기여도에 관한 면접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국민 건강 기여도 조사는 100개 기업에 대해 △신체적△정신적△사회적△영적 건강 등 4개 영역에 대한 각각 산술평가했다. 서울의대와 한국건강학회가 학술적으로 조사내용을 개발하고 분석을 담당했으며 여론조사기관 케이스탯리서치가 조사를 진행했다.

    100개 기업은 매출액 기준으로 소비자가 평가하기 어려운 중공업 등 일부 기업들은 제외하고 소비자의 실생활에 관련이 있는 기업들을 포함시켰다.

    한국건강학회, 2018년도 100대기업 소비자 건강친화경영 평가결과 /서울대의과대학 제공
    이번 조사 결과, LG생활건강이 총점 6.55점(10점 만점)을 받아 1등을 차지했다. 이어 2위 아모레 퍼시픽(6.54점), 3위 삼성전자(6.49점), 4위 이마트(6.49점), 5위 SK텔레콤(6.45점)순이었다.

    다음으로 오뚜기, 농심이 각각 6, 7위를 차지했으며 IT회사인 네이버는 10위에 올랐다. 공기업인 한국철도공사가 9위, 한국전력공사가 18위, 한국토지주택공사가 20위를 차지했다.

    △신체적 건강 부문에서는 LG생활건강(6.70점), △정신적 건강에서는 이마트(6.56)점, △사회적 건강에서는 삼성전자(6.55점) △영적 건강에서는 아모레 퍼시픽(6.52점)가 1등을 차지했다.

    설문조사 참여 국민이 신체적 건강 부문 1위로 LG생활건강을 택한 이유로는 원재료에 대한 철저한 품질 관리(31.8%), 생산·서비스 과정의 유해 요소 최소화(30.3%), 제품·서비스 개발·개선 시 신체 건강 상태 반영(21.2%), 제품·서비스 개발·개선 시 신체 건강 활동증진 반영(12.1&), 건강관련 사고 발생 시 적극적 보상(4.5%) 등으로 분석됐다.

    정신적 건강 부문 1위에 오른 이마트의 경우 제품·서비스 개발·개선 시 정신 건강 상태 반영(22.9%), 제품·서비스 개발·개선 시 정신 건강 활동증진 반영(22.9%), 친절한 고객 중심 서비스(22.9%), 고객의 불만에 대한 적극적 대처(17.1%), 제품·서비스에 대한 신뢰감 형성(14.3%) 등으로 다른 기업들보다 높은 점수를 받았다.

    사회적 건강 관련 1위로 꼽힌 삼성전자의 경우 제품·서비스 개발·개선 시 사회 건강 상태 반영(40.5%), 고객과의 지속적인 관계 형성(37.8%), 제품·서비스 개발·개선 시 사회 건강 활동증진 반영(13.5%), 고객을 차별하지 않고 존중하는 태도(5.4%), 가족·주변사람과의 관계 개선에 기여(2.7%) 등이 주 요인으로 꼽혔다.

    영적 건강 관련 1위에 오른 아모레 퍼시픽의 경우 나를 가치 있게 만듦(24.4%), 삶의 만족감 향상에 도움(22.0%), 제품·서비스 개발 시 영적 건강활동증진(남을 돕기, 공헌 등) (19.5%), 나를 인간으로서 존중함(인간적으로 대함)(17.1%), 제품·서비스 개발 시 영적 건강상태(삶의 의미, 가치) 반영(17.1%) 등으로 나타났다.

    조사·평가를 수행한 4개 단체는 국민의 생활과 밀접한 기업들이 높은 평가를 받았으나, 대부분 국민적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이번 평가에서 100대 기업의 종합 평균 점수는 5.74점으로 낮은 점수를 받았다.

    윤영호 한국건강학회 이사장은 "기업이 생산하는 제품/서비스가 건강가치 창출로 이어져야 한다는 패러다임은 우리 사회에서 아직까지는 익숙하지 않은 개념이지만, 소비자의 생활과 건강에 영향을 미치고 있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이사장은 "기업들의 국민 건강 기여도 평가가 제품과 서비스의 건강가치를 확인하고 기업들에게 새로운 혁신의 기회를 일깨워줄 수 있다"며 "앞으로 건강친화기업 인증과 인센티브를 제도화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