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세 자영업자 4명중 3명 "내년 최저임금 감당 어려워"

조선일보
  • 임경업 기자
    입력 2018.07.23 03:06

    중기중앙회 조사 결과

    영세 자영업자와 소상인 4명 중 3명이 내년 최저임금을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에 놓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 같은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직원을 줄이는 방안을 유력하게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숙박·외식업 등 영세 유통·서비스업 자영업자와 소상인 300명을 대상으로 한 '최근 경기 상황에 대한 의견조사'에서 내년도 최저임금 8350원(10.9% 인상)을 '감내하기 어렵다'고 말한 응답자 비율이 74.7%로 집계됐다고 22일 밝혔다. 반면 약 25%가 '감내할 수 있다(14%)' 또는 '상관없다(11.3%)'고 답했다. 현재 경영 상황과 관련한 질문에서는 '올해 상반기 매출 악화로 경영 위기 상황'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75.3%에 달했다. '경영 상황 양호' 답변은 2.3%에 그쳤다. 경영 위기 상황이라고 답한 응답자 중 44.2%는 월매출이 20% 넘게 감소했다고 답했다. 위기 원인으로는 '내수 부진(61.1%)'과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가중(57.5%)'을 꼽았다.

    특히 경영 위기 상황이라고 대답한 응답자의 53.1%는 '위기를 헤쳐 나가기 위한 대응 방안'을 묻는 질문(복수응답)에 '직원 축소'를 택했다. 다른 해결책으로 비용 절감(29.2%), 가격 인상(13.3%), 근로시간 단축(11.5%)을 꼽았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최근 자영업자들이 느끼는 위기감이 상당하다"며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정부가 최저임금의 업종·규모별 차등 적용 등 보완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