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카카오내비 품은 '안드로이드 오토' 국내 정식 출시

조선비즈
  • 이정민 기자
    입력 2018.07.12 13:19

    구글의 차량용 소프트웨어(SW)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를 한국어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구글은 12일 서울 강남구 기아 비트360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안드로이드 오토’의 국내 정식 출시를 발표했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차량을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과 연결시켜줘 내비게이션과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등의 기능을 음성으로 구동해 사용할 수 있게 해준다. 구글의 인공지능(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가 내재된 안드로이드 오토가 영어 외 다른 언어를 지원하는 것은 한국어가 처음이다.

    로렌스 김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 리드 프로덕트 매니저가 안드로이드 오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정민 기자
    안드로이드 오토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으로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안드로이드 오토앱을 다운받은 후 스마트폰과 차량을 USB 케이블로 연결해 차량 디스플레이에 표시되는 안내에 따라 설치를 진행하면 된다. 아직은 스마트폰 단독으로 안드로이드 오토를 실행할수는 없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내비’를 기본 내비게이션 앱으로 적용했다. 안드로이드 오토에 탑재된 카카오내비는 안드로이드 오토와의 협업을 통해 차량용 디스플레이에 최적화돼 새롭게 개발됐다. 글로벌 내비게이션인 웨이즈(Waze)도 구글플레이 스토어에서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다.

    또 안드로이드 오토를 이용해 벅스와 멜론 등 음악 관련 애플리케이션(앱) 및 팟캐스트앱에서 음악이나 팟캐스트를 들을 수 있다.

    이 외에도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음성 명령으로 전화를 걸거나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도착한 메시지를 음성으로 들을 수 있다. 스마트폰의 기본 메시지뿐 아니라 라인이나 페이스북 메시지 등 제3자 앱(서드파티 앱)의 메신저도 이용 가능하다. 일정이나 날씨, 관심있는 스포츠 경기 결과 등을 확인하고 검색할수도 있다.

    기아자동차의 K3에서 안드로이드 오토를 구동하는 모습. /이정민 기자
    구글은 현대·기아자동차와 협업을 통해 2015년 미국에서 안드로이드 오토를 출시한 바 있다. 이날부터는 국내에서도 아반떼, 쏘나타, 싼타페 등을 포함한 시판 중인 현대자동차 전 차종과 K5, K7, K9 등을 포함한 시판 중인 기아자동차 전 차종에서 안드로이드 오토를 정식으로 이용할 수 있다.

    로렌스 김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 리드 프로덕트 매니저는 “운전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설계된 안드로이드 오토는 운전자의 편의성과 운전의 즐거움을 제공하고자 한다”며 “자연어 음성지원을 하는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국내 운전자들도 내비게이션, 미디어, 전화·메시지 등의 커뮤니케이션 기능들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안드로이드 오토는 2015년 미국에서 처음 출시된 이후 현재까지 50개 이상의 자동차 및 자동차 기계 제조 업체 브랜드의 500개 이상의 차량 모델을 지원하고 있다. 안드로이드 오토 지원 차종 및 기능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