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에너지포럼] “개인간 에너지 거래 활성화 될 것”

조선비즈
  • 진상훈 기자
    입력 2018.06.21 14:20

    파올로 타스카 英 UCL 블록체인 테크놀로지 센터장

    “공유경제의 발전과 함께 에너지 시장 역시 플랫폼을 통한 P2P(개인간 거래)가 활성화 될 것이다.”

    파올로 타스카 영국 UCL 블록체인 테크놀로지 센터장은 21일 서울 소공동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18 미래에너지포럼’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래 에너지 시장은 소수의 공급자 중심에서 다수의 사용자가 직접 거래하는 방식으로 변화할 것”이라며 “에너지 관련 기업들도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는데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파올로 타스카 영국 UCL 블록체인 테크놀로지 센터장이 ‘2018 미래에너지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조선비즈DB
    타스카 센터장은 글로벌 블록체인 연구기관 중 하나인 UCL 블록체인 테크놀로지 센터의 설립자다. 블록체인과 공유경제, 플랫폼 비즈니스 분야에서 가장 권위있는 전문가 중 한 명으로 꼽힌다.

    타스카 센터장은 “과거에는 중앙에서 에너지를 생산해 공급하는 소수의 기업들이 존재했지만, 지금은 신재생에너지를 중심으로 수많은 공급자들이 있다”며 “소비자들은 에너지를 스스로 만들고 남는 에너지를 거래하는 구조로 시장이 빠르게 재편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이제 에너지 시장은 생산이 아닌, 필요로 하는 곳에 적기에 공급하고 거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훨씬 중요해졌다”며 “다른 산업과 마찬가지로 거래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플랫폼을 장악하는 기업이 승자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표적인 사례로 타스카 센터장은 네덜란드의 에너지 공유 기업인 반더브론을 꼽았다. 반더브론은 개인이 태양광 패널 등을 통해 생산한 전기를 소비자들에게 직접 판매하는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에너지판 에어비앤비’로 불린다.

    호주의 신재생에너지 기업인 파워레저도 에너지 공유경제 시대를 대표하는 기업으로 소개됐다. 타스카 센터장은 “파워레저 플랫폼에서 소비자들은 ‘토큰’을 통해 에너지를 거래한다”며 “토큰은 화폐로 전환해 사용할 수 있어 최근 거래가 빠르게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타스카 센터장은 에너지 공유 플랫폼을 운영하는 기업들이 직접 에너지를 생산할 가능성은 작을 것이라고 봤다. 그는 “에어비앤비는 직접 부동산을 소유하지 않고 유튜브도 자체 콘텐츠를 제작하지 않는다”며 “생산보다 효율적인 개인간 거래 중개와 관리에 특화된 기업이 에너지 공유경제 시대를 주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